[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U-19 수원컨티넨탈컵 2차전 한국과 잉글랜드의 경기에서 이승우가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 전성민 기자 =바르셀로나 후베닐A에서 뛰고 있는 이승우(18)가 한국과 잉글랜드의 경기에서 전천후로 활약하며 그의 진가를 재확인시켰다.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U-19 수원컨티넨탈컵 2차전 잉글랜드 U-19 대표팀과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 14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33분 이유현의 동점골, 후반 22분 강지훈의 결승골이 터지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란과의 1차전에서 3-1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은 12일 같은 장소에서 나이지리아와 3차전을 치른다.

경기 결과뿐만 아니라 내용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승우는 또 한 번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전반 27분 이상헌 대신 교체 투입된 이승우는 특유의 스피드와 폭발적인 드리블을 보여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센터 서클에서 상대 공을 빼앗아 문전까지 가는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수비수 2명을 제친 후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에게 막혀 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특기인 스피드와 드리블을 적극 살린 이승우는 수비에도 헌신적으로 임하며 전천후로 활약했다. 왜 자신이 바르셀로나 후베닐A에서 뛰고 있는지 또 한 번 보여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