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올림픽' 서울서 열린다

입력 : 2016-09-21 03:00
24일부터 세계고혈압학회 학술대회 亞 두번째…90개국 3500여명 참가

[자료=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고혈압 올림픽'으로 불리는 세계고혈압학회(ISH) 학술대회가 서울에서 열린다. 아시아에서는 역대 두 번째다.

김철호 제26차 세계고혈압학회 학술대회 조직위원장(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사진)은 20일 기자들과 만나 "ISH는 고혈압 등 심혈관 질환 관련 세계 최대 규모의 학술대회"라고 소개하며 "2008년 대회를 유치한 뒤 지난 8년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ISH는 유럽과 비유럽 국가에서 번갈아 가며 2년마다 열린다. 아시아 지역에선 2006년 일본 후쿠오카 이후 두 번째 유치다.

서울대회는 24~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대한고혈압학회와 아시아·태평양고혈압학회 공동 주최로, '고혈압 관리와 심혈관 질환 감소를 위해 모두가 함께'라는 주제 아래 열린다. 참가자수는 해외 참가자 2000명을 비롯해 총 3500여명에 달한다. 참가국수는 90개국에 육박한다.

김 위원장은 "인구고령화로 인해 심혈관 질환 예방이 더 필요해진 시점에 한국에서 ISH가 열리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만든 '서울선언'이 발표된 것도 주목할 만하다. 김 위원장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행사다.

서울선언은 '2025년까지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을 25% 줄이기 위해 모두 함께하자'라는 내용을 담았다. 심혈관 질환 사망률 감소는 WHO가 내세운 건강 목표이기도 하다.

심혈관 질환은 전 세계에서 가장 흔한 사망 원인이다. 고혈압은 이 질환의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혈압을 정상 수준으로 낮추는 고혈압 조절률은 50%에 불과하다.

김 위원장은 "서울선언은 심혈관 질환을 낮추기 위해 WHO와 국제연합(UN), 세계 각국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각 정부는 국민 생활습관을 개선해 혈압을 낮추고, 고혈압 치료율을 향상하는 노력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