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향식품 주요 브랜드[사진=수향식품 홈페이지 캡처]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범LG가 희성그룹이 운영하는 수향식품이 매년 마이너스 성장을 보인 데 이어 지난해는 적자전환했다. 그동안 범LG가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성장해왔지만, 특별한 성장동력 없이 LG계열사에만 의존해온 것이 독이 됐다는 반응이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수향식품의 매출은 2013년 125억원에서 2014년 110억원, 지난해에는 99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영업실적은 더욱 악화돼 2013년 17억원에서 지난해 영업손실 4억7000만원을 보였다.

현재 수향식품은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차남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4남인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이 지분을 50%씩 보유했다. 하지만 사실상 기업 경영과 제품 개발은 구 명예회장이 주도하고 있으며, LG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한때 수향식품 홈페이지에는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이사의 추천 글이 실렸으며, LG생활건강 디자인팀장이 수향식품의 제품 디자인을 비공식적으로 지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게다가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LG그룹 계열사들의 설·추석 명절 선물로 수향식품의 제품을 선택목록에 넣어 매출을 이끌고 있다. 강제 선택 조항은 아니지만, LG계열사 임직원수가 12만여명에 달하는 만큼 적지 않은 도움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수향식품과 특수관계회사로 얽혀있는 희성금속 역시 최근까지 수향식품 제품을 명절 선물로 받아왔다.

또한 수향식품은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에 장류 등을 판매하는 매장을, LG 광화문 사옥에는 비빔밥 전문점인 '제조상궁'을 운영 중이다. 지점이 2개에 불과하고 공식 홈페이지를 제외하고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일부 제품만 구입할 수 있어 매출의 상당 부분을 범LG가에 의존하고 있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구 명예회장이 전통음식 개발을 '소일거리'로 여기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하지만 LG계열사와의 매출 비중이 적지 않다"며 "특별한 유통망 확장 없이 계열사에만 의존하면 실적은 계속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 명예회장은 은퇴 후 충남 천안에 있는 연암대학 인근 약 2000평 규모의 농장에서 된장과 청국장 등 전통음식의 맛을 재현하는 데 관심을 가지며 2002년 희성식품을 세웠다. 2004년 수향식품으로 이름을 바꿔 현재 된장, 고추장, 간장 등의 장류와 만두 등을 주로 판매하고 있다. 수향이라는 이름은 구 명예회장의 사택이 있는 충북 천안시 성환읍 수향리에서 따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