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바이두]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중국 칭다오를 대표하는 축제인 '세계 맥주축제'가 내달 막을 올린다.

칭다오신문망(靑島新聞網)은 칭다오를 대표하는 축제인 '제26회 칭다오 세계맥주축제'가 오는 8월 13일 라오산(崂山)구 세기광장에서 16일간 '흥분과 즐거움'이 가득한 여정을 시작한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미 중국을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축제로 거듭난 칭다오 맥주축제는 올해 '문화·여가·정품·특색'을 기본으로 칭다오 맥주의 풍미를 즐기고 함께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준비했다.

칭다오 맥주 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맥주도 즐길 수 있다. 세계 맥주 브랜드가 밀집한 소위 '맥주화원'을 조성해 관람객들이 다양한 맥주를 맛보고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과거 칭다오 맥주축제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도 열린다.

칭다오 세기광장 맥주성(城)도 지난해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자연과 맥주와의 조화를 꾀해 축제를 분위기를 돋우고 각종 인프라도 확충했다. 인근 번화가의 술집과 음식점 등과 협력해 이곳을 방문객이 한층 넓은 지역에서 다양한 음식과 분위기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