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야기]<9>아차산에 전해오는 아기장수 전설

입력 : 2016-06-03 07:46

                         [서울브랜드]

아주경제 강승훈 기자 = 옛날 아차산 기슭에 젊은 부부가 살았다. 가난하지만 성실하게 살았던 부부는 아기가 생기지 않는 것이 한 가지 걱정이었다. 부부는 아차산 신령님께 아이 낳기를 매일 빌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에 갑작스런 비바람이 몰아치기 시작했다. 깜짝 놀란 부부는 이것을 신령님의 징조로 여겼고, 얼마 되지 않아 아이를 잉태하게 된다.

태어난 아기는 하루가 다르게 무럭무럭 자랐다. 어느 날 젊은 부부가 들일을 나갔다 돌아와 보니 누워 있어야 할 아이가 없어진 것이다. 주변을 찾아보니 아이는 높은 다락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부부는 언제인가 일을 나가는 척하며 아기를 살폈다. 얼마 되지 않아 아기는 겨드랑이에서 부채 같은 날개를 펼치더니 날갯짓을 해 다락으로 날아오르는 것이었다. 부부는 근심에 휩싸였다. 보통 아이와 너무 다르면 분명 해를 당할 것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날개를 가진 것만 아니라 힘 또한 장사였다.

결국 아이의 존재를 알게 된 마을 사람들은 근심에 빠진다. 마을 어른들은 아기장수의 존재가 알려지면 온 동네가 위험에 빠질 수 있으니 죽일 수밖에 없다고 결론을 내린다.

그날 밤 아차산에 날개 달린 용마(龍馬)가 나타나 밤새 울었는데, 아차산을 박차고 날다가 현재 한강호텔 자리인 용당산 앞 깊은 한강물에 떨어져 죽었다. 그 후로 아차산에서 제일 높은 봉우리를 용마봉(지금의 용마산)이라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