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hc 제공]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bhc가 새롭게 선보인 '맵스터' 치킨이 매운맛 열풍을 타고 매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bhc는 지난 4월 출시한 매운맛 치킨 맵스터의 판매동향을 분석한 결과 출시 일주일 만에 5만개를 넘어섰으며 꾸준히 판매가 늘어 한 달 만에 총 28만개가 판매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판매가격(1만8000원)으로 환산하면 50억원이다.

bhc는 이러한 매출 증가세라면 맵스터가 뿌링클과 맛초킹에 이은 bhc 대표메뉴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bhc 관계자는 "최근 맵스터의 중독성 있는 매운 맛과 뿌링클의 고소하고 달콤한 맛이 잘 어울린다는 평가도 있다"며 "향후 이 두 제품이 서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히 사랑 받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