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유석쟁 전무]

아주경제 한지연 기자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올해 자살예방사업 예산을 지난해보다 200% 늘린다. 또 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시니어 100세 힐링센터 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보재단)은 22일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해 11억5000만원이던 자살예방사업 예산을 올해 33억원으로 늘렸다고 밝혔다. 등급외 치매 노인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고령화 극복 지원 사업도 올해부터는 실버세대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석쟁 생보재단 전무는 "한국이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벗고, 생명존중이라는 재단 취지 설립에 맞게 올해 '자살예방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며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고령화 사업 예산도 지난해보다 50% 증액하는 등 앞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생보재단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의 농약음독자살률은 39%에 달한다. 특히 농촌일수록 농약접근성이 높아 음독자살 방지를 위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재단은 각 지자체와 협의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과 생명지킴이 캠페인, 건강 지원 및 모니터링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에만 46개 마을 1955개 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설치, 보급농가 가운데 음독사고 발생 0건을 달성했다. 재단 측은 올해부터 이 사업을 시단위에서 도로 확대한다. 또 청소년 자살예방지원사업과 자살 다발 한간교량에 SOS 생명의 전화기도 6대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이날 생보재단은 기존에 추진하던 7대 목적사업(어린이집 건립, 저출산해소 및 미숙아 지원, 희귀난치성질환자 지원, 자살예방 지원, 저소득 치매노인 지원, 사회적의인 지원, 건강증진 지원)을 △자살예방 △저출산해소 △고령화극복 △생명존중 지원 등 4대 사업으로 재편했다. 이 가운데 자살예방사업과 고령화 극복 사업 등 2대 과제는 올해 중점 사업으로 선정했다.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고령화 극복 과제는 '시니어 100세 힐링센터' 사업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 노인정책과와 협의, 연내 2곳의 힐링센터를 설치한다. 힐링센터는 은퇴 노년층과 만성질환 고위험군 노인의 운동처방 및 운동 프로그램, 영양진단 및 예술활동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재단은 또 희귀난치성질환자 지원사업과 저출산 해소, 미숙아 지원에도 나선다. 이외에도 어린이집 건립 및 보육사업과 등급외 치매노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이들의 경제적 심리적 안정을 지원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