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퇴양난 밴업계 … 정보보호ㆍ결제 간소화에 수익 악화

입력 : 2016-02-15 15:09

 

아주경제 전운 기자 = 신용카드 결제대행을 맡고 있는 밴(VAN)업계가 사면초가에 몰렸다. 신용카드업계가 비용절감을 위해 결제 간소화에 나서면서 밴업계의 수익이 급격히 줄고 있기 때문이다.

또 정보보호를 위한 IC단말기 보급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기존 단말기 보급업체인 밴사들의 사업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 IC단말기 보급에 밴수수료 감소 불보듯

카드업계가 출연한 기금(1000억원)으로 운영 중인 IC단말기 보급사업이 최근 본격 확대되고 있다.

정보보호를 위한 IC단말기 보급 사업은 여신금융협회가 주관하고, 한국스마트카드·한국신용카드네트워크·금융결제원 등 3개가 65만 영세가맹점(연매출 2억원 이하)에 단말기를 공급·관리하는 것이다. 

지난해 단말기 보안인증으로 사업이 다소 차질을 빚었지만, 올해는 TV광고까지 동원하며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무상으로 IC단말기 교체를 독려하고 있다.

3개사를 통해 IC단말기가 공급되면, 카드사들은 기존 밴사에 지급하던 수수료(결제 1건당 120원 가량)를 30~40% 가량 낮출 수 있다.

밴사가 카드사로부터 벌어들이는 연간 수수료 수입은 1조원 가량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IC단말기 보급이 자리잡으면 밴업계는 수천억원의 수익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 삼성페이의 역풍 … 전표 수거비도 못받아

핀테크 역풍도 만만치 않다. 특히 삼성페이 등장에 밴업계는 상당히 긴장한 모습이다. 실제로 일부 카드사들이 삼성페이에 대한 전자전표 수거를 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밴업계의 수익도 급감하고 있다.

밴수수료는 승인수수료와 매입수수료로 구분되며, 비율은 7대3 정도로 알려져 있다. 매입 수수료는 또 다시 데이터 전송비와 전표 수거비(종이+전자)로 분류된다. 이 가운데 밴업계는 각 가맹점에서 전표를 수거해서 받는 전표수거비(건당 30~40원 가량)를 못받게 될 처지에 놓인 것이다.

지난해 현대카드는 각 밴사에 삼성페이에 대한 전자전표를 수거하지 않겠다고 공지했다. 문제는 다른 카드사들까지 수수료 절감을 위해 이같은 움직임에 동참하게 되면
밴업계가 받는 타격은 상당히 치명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페이 가입자 수는 지난 10월 100만명에서 12월 200만명으로 두 배 늘었다. 같은 기간 결제 금액은 총 10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세 배나 뛰었다.

◆ 무서명 거래 확산에 아사 직전

금융당국이 가맹점 수수료 인하를 위해 5만원 이하 무서명 거래를 가능토록 한 것도 밴업계에는 치명적이다. 현재 대형 카드사의 전체 소액결제 중 20~30%가 무서명 거래다.

특히 지난달까지 카드 결제 시 무서명 거래는 카드사와 가맹점 간 별도 계약을 통해서만 가능했다. 하지만 이달 말부터는 5만원 이하 결제 건에 대해선 카드사가 가맹점에 통지만 하더라도 무서명 거래를 실시할 수 있게 돼 밴업계의 수익은 더욱 곤두박질 칠 전망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막무가내로 가맹점 수수료를 내리다 보니 카드사로서는 밴수수료를 내려 수수료 인하 여건을 만들려 하고 있다"며 "무서명 거래 확산과 함께 간편결제의 비중이 높아지면 밴업계의 기반은 더욱 흔들릴 것이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