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업계 최초 국제 디자인 어워드 수상

입력 : 2016-01-25 09:35

[사진제공=롯데면세점]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잠실에 있는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이 미국 유력 디자인 어워드 3개 부문을 수상했다.

특히 미국의 유력한 디자인상인 '2015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쇼핑환경 디자인 부문에 선정, 면세점 업계 최초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월드타워점은 인테리어, 설계 당시부터 고객 편의를 위한 고객 동선 확보, 입점 브랜드의 인테리어 유동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높은 층고 등은 물론 쇼핑과 문화가 함께 공존하는 새로운 형태의 공간으로 기획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LED를 설치해 디지털 시대에 걸맞는 브랜드 환경 디자인을 선보인 것이 대표적이다. 대형LED패널인 미디어 월, 기둥을 감싸고 있는 원통형LED인 콜롬, 천정에 설치해 매달린 형태의 LED인 실린더 등이 매장 곳곳에 위치해 참신한 쇼핑 공간으로 탄생했다. 이들 조형물 설치에만 30억원 이상을 투자했으며, 초기 콘텐츠 개발비에 6억원 등 시설 운영과 콘텐츠 개발에도 꾸준한 투자가 요구되고 있다.

해당 LED 조형물에서는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다양한 영상물이 상영된다. 이렇듯 쇼핑 공간을 넘어 신개념 문화 공간으로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월드타워점의 쇼핑 환경이 디자인 측면에서 높이 평가 받았다.

이 외에도 미국 '허브 프라이즈'에서 '브랜드경험 디자인' 부분 동상을, 미국 '그래피스 컴피티션'의 '혁신적 환경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되어 총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월드타워점이 새로운 형태의 면세점 쇼핑 환경을 제안하는데 있어 진일보한 면이 크다"며 "면세점 업계 최초로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디자인 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