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 출자자 구성 (자료=미래부) 


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한중 양국이 공동으로 결성한 460억원 규모의 '한·중 문화·ICT 융합펀드'가 처음으로 결성됐다. 이번 펀드에 50억원의 중국자본이 참여하면서 공동제작 애니메이션 등 본격적인 투자 시대가 열렸다는 평가다. 

미래창조과학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기업청 등 3개 부처가 모태펀드를 통해 공동으로 출자한 SV 한·중 문화-정보통신기술(ICT) 융합펀드 결성 기념식이 11일 중국 항주 서계 쉐라톤리조트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기념식에는 한·중 문화콘텐츠와 ICT 융합을 이끄는 최초의 한·중 문화·ICT 융합펀드(460억원)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한·중의 대표적인 콘텐츠 기업과 정부부처 관계자 14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결성식을 통해 한·중간 콘텐츠 투자에 대한 정보교환과 비즈니스 네트워킹의 시간을 가졌다.

정부는 이번 SV 한·중 문화-ICT 융합펀드로 한·중간 문화·ICT 융합 분야에 대한 교류를 강화하는 교두보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애니메이션, 가상현실(VR) 등 문화 콘텐츠와 ICT 융합 분야의 우수한 기업에 대한 투자의 장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융합콘텐츠를 육성하고, 더 나아가 국내 문화·ICT 융합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전망이다.

이번 SV 한·중 문화-ICT융합펀드의 결성은 지난 3월부터 모태펀드 출자기관인 미래부(100억원), 문화부(50억원), 중기청(50억원)이 글로벌 융복합콘텐츠 육성에 공감대를 형성해,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공동 출자를 결정함으로써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투자를 이끌어 낸 결과물이다.

SV 한·중 문화-ICT융합펀드는 미래부, 문화부, 중기청 공동으로 출자한 모태펀드가 주요 출자자로 참여하고 산업은행, 기업은행, CJ E&M 등 국내 주요 은행과 대기업 등이 출자자로 참여, 펀드의 신뢰성을 높여 중국 출자자(55억원)의 출자를 유도할 수 있었다.

이 펀드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산업 육성을 위해 투자금액의 30% 이상을 중국 등 글로벌 진출하는 디지털 애니메이션 기업 과 프로젝트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동 펀드는 중국 시장을 목표로 하는 한·중 공동제작 애니메이션 등 융복합 콘텐츠 및 기술과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조성됐다. 한국 정부가 주도한 융합콘텐츠 펀드에 중국 자본이 직접 참여해 양국 간 투자와 교류의 장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중국 측 출자자인 상하이 메이주앙 영상문화유한공사는 중국 3대 방송국인 저장위성TV와 연계된 영화·방송콘텐츠 투자 및 제작 전문 그룹이다. 전략적 출자자로서 향후 애니메이션 등 문화·ICT 융합콘텐츠 및 기술의 중국 수출과 딜 소싱 등을 적극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한·중 문화·ICT융합콘텐츠 발전 포럼을 함께 진행했다.  포럼에서는 양국의 정부부처 및 각 산업별 대표가 참석하여 한·중 FTA 이후 활성화 되고 있는 한·중 문화콘텐츠 합작 현황 및 관련 이슈사항을 점검하고, 양국의 문화·ICT 융합 콘텐츠 시장과 기술의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양국의 문화·ICT 융합사업 부문별 주요 관계자가 대거 참석하는 만큼, 우호적인 비즈니스 네트워킹 확대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펀드 출범이 한국 기업들의 성공적인 중국 진출과 한국 콘텐츠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