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과 함께 도입된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가입자가 400만명을 돌파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1일 '요금할인 20%'를 선택한 가입자가 지난 9일 400만2969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 제도의 할인율이 12%에서 20%로 상향된 4월24일 이후 382만7096명이 가입해 일평균 1만6640명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12% 요금할인일 때 가입자 일평균 858명에 비해 19.4배 증가한 수치다. 
 
특히 최근 한달 간 '요금할인 20%' 가입자 일평균은 2만609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부에 따르면, 요금할인 가입자의 약 77.4%가 단말기 구매시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을 선택했으며, 24개월 약정 만료시 가입자는 약 22.6%에 달했다. 

또 단말기 구매자 중 지원금 대신 요금할인을 선택하는 소비자 비중은 이통3사 평균 21.1%로 나타났으며, 최근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어 단통법이 시행된 지난해 10월에서 올해 11월까지 요금할인 가입자 중 3만원대 이하 요금제 가입자는 43.8%였으며, 4~5만원대 요금제 가입자는 53%, 6만원대 이상의 고가 요금제 가입자는 3.2%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