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연평해전’ 북한군 박정학 “‘김복남’ 이후 강한 캐릭터 섭외…보여줄게 많은데”

입력 : 2015-08-10 14:13

[사진=남궁진웅 timeid@]

아주경제 권혁기 기자 = 배우 박정학(50)은 지난 1982년 성인이 되자마자 연기를 시작했다. 20년동안 연극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그는 2001년 영화 ‘무사’를 통해 영화배우 타이틀을 손에 쥔 뒤 ‘광복절특사’ ‘돌려차기’ ‘공필두’ ‘중천’ ‘트럭’ 등에 출연했다.

그 사이 드라마 ‘대망’ ‘로즈마리’ ‘해신’ ‘태왕사신기’ ‘바람의 나라’ ‘2009 외인구단’ 등 브라운관을 넘나든 박정학에게 영화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이 분기점이 됐다. 너무나 강렬한 탓인지 자꾸만 강한 캐릭터들 위주로 섭외가 들어왔다. 지난 6월 24일 개봉된 영화 ‘연평해전’(감독 김학순·제작 로제타 시네마)에서는 ‘악의 축’ 북한군 이대준 함장 역을 맡았다.

지난 7일 서울 충정로 아주경제 본사에서 만난 박정학은 “‘연평해전’을 본 사람들이 저한테 나쁜놈이라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남궁진웅 timeid@]

“그만큼 배우로서 관객들에게 각인이 됐다는 뜻이겠죠. 배우에게 있어 기분 좋은 일이죠. ‘코리아’ 때 북한말을 배워둔 게 있었지만 이번에도 같은 북한말 선생님이 계셔서 쉽게 연기할 수 있었죠. 사실 ‘연평해전’이 남한의 병사들이 몸을 바쳤던 사건에 대한 영화라 조심스러운 게 있었어요. 다른 것보다 2002년 당시 드라마 ‘대망’이랑 영화 ‘돌려차기’ 촬영 중이었지만 연평해전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거든요. 또렷이 기억합니다. 젊은 장병들이 전사했다는 소식에 마음이 아팠죠. 그래서일까요? 유가족분들께 죄를 지은 것도 없는데 괜히 죄송스럽더라고요.”

‘연평해전’ 초기 시나리오에는 북한군을 조명한 부분도 적지 않았다. 이대준 함장을 비롯해 전투를 나서기 전 병사들에 대한 내용이 있었지만 사정상 편집됐다고. “고깃국 좀 많이 먹여라”라면서 수하 병사들을 다독이는 장면들이 그것이다.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이후 악연 전문배우가 됐죠. 사실 ‘해신’ ‘대망’ ‘태왕사신기’ 등 장군 전문 배우였는데 말이죠(웃음). 캐스팅에 한계를 느낄 때가 있어요. 다양한 연기를 하고 싶고, 아직 보여줄 게 많다고 생각하는데 강한 쪽으로만 들어오는 것 같아서요. 연극 때는 블랙코미디 위주의 연기를 많이 했지만 아시는 분이 많지 않으니까요. MBC 시트콤 ‘엄마가 뭐길래’에서 박미선 씨 남편으로 출연했다가 120부작이 27부작으로 조기종영된 일이 있었죠. 그게 제일 아쉬워요. 당시 MBC에서 시트콤을 없애자는 분위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죠.”
 

[사진=남궁진웅 timeid@]

영화와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박정학은 연극에 대한 애정도 여전하다. 지난 2004년부터 극단 ‘보아스’의 대표로 무대를 만들고 있으며 일산에서 ‘연기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저는 운이 좋은 편이죠. 연극배우가 다른 매체로 갈 비율을 따져보면 1~2% 정도일 거예요. 대학로에 가면 연기를 잘하면서 신선한 배우들이 많죠. 그런데 무명으로 십수년간 활동하는 친구들이 대부분이에요. 연기를 가르쳤던 학생 중에 가장 유명해진 친구가 변요한이죠. 앞으로도 꾸준히 후배들을 양성하고 좋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게 도와줄 것입니다.”

박정학은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해 “제가 살아있는 것을 느낀다”며 “제일 성취감이 있다. 아내도 나에게 제일 행복해 보인다고, 가장 멋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역할은 가리지 않을 겁니다. 악역도 계속 할거고요(웃음). 하지만 다양하게 하고 싶어요. 아직도 보여주지 못한 게 많아요. 그 몫은 제가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양한 연기를 선보일 박정학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