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표, 과거 다도암 투병 중 이동우에게 눈 기증 약속…“수술 자체가 위험해 최후를 생각해”

입력 : 2015-05-25 17:25

[사진=방송 영상 캡쳐]

프로레슬러 이왕표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이동우와의 사연이 새삼 눈길을 끈다.

이왕표는 과거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담도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며 두 차례에 걸친 수술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당시 방송에서 이왕표는 “수술 자체가 위험하다. 죽을 확률도 있다니까 최후를 생각하게 됐죠"라며 "눈은 이동우 씨에게 줬으면 좋겠다. 수술 들어가면서 문자를 이렇게 보냈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25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는 ‘이왕표 은퇴 기념 포에버 챔피언십(Forever Champion)-2015 WWA 국제프로레슬링대회'가 열렸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