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 최고의 군사학분야 명문대학

[사진=대덕대 제공]


아주경제 모석봉 기자 = 대전 대덕대는 28일 오전 10시 종합운동장에서 군사학부 교수 및 학생 5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복 착용식' 행사를 가졌다.

대덕대는 올해로 창성학원이 설립된 지 67주년, 개교 35주년, 군사학부 개설 11주년이 되는 매우 뜻 깊은 해를 맞아 국방을 선도하는 최우수 군 간부 양성을 목표로 전 학생들이 제복을 착용하게 됐다.

대덕대 군사학부는 2004년 개설돼 지금까지 23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했고, 졸업생 중 1500여명이 간부로 임관해, 현재 장교로 230명, 부사관으로 1300여명이 근무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군사학분야 명문대학이다.

특히 대덕대는 지난해 학․군협약을 통해 전투부사관과와 특전부사관과를 개설해 총 9개학과(국방물자과, 국방탄약과, 방공유도무기과, 총포광학과, 전투부사관과, 특전부사관과, 함정기술과, 해양기술부사관과, 해양수중과)에 871명의 학생이 맞춤식 교육으로 전투전문가 양성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대덕대 제공]


신입생 대표 강권모, 전혜원 학생은 선서를 통해 “대덕대 군사학부 학생으로서 명예와 긍지를 가지고 규정을 준수하며 군사학 교육을 성실히 이수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하고, 미래의 군을 선도하는 군 간부가 되겠으며, 대덕대의 자랑스러운 학생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