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CJ E&M]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가수 장기하가 전 여자친구에게 몰래카메라를 설치·촬영했다는 글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장기하 측은 이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17일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는 장기하와 교제하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3년째 장기하가 설치한 몰래카메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지난 2011년 8월 콘서트 현장에서 처음 알게 된 장기하와 이 여성은 2012년 4월쯤 이별했다. 하지만 이별 후 장기하가 게시자의 개인 컴퓨터를 해킹을 하고 복제폰을 만들어서 사생활과 일거수 일투족을 지인, 동료 연예인들과 함께 공유했다. 장기하는 2012년 10월부터는 해킹한 내용을 바탕으로 알아낸 집 주소로 심부름 센터를 동원해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영상에는 옷을 갈아입거나 화장실에서 생리현상을 해결하는 모습도 담겨 있으며 신체 부위를 촬영한 영상도 포함돼 있다고 해당 여성은 주장했다.

이 여성은 "해당 영상을 통해 남녀관계로 다시 만나 달라는 강요와 협박을 하고 있다"며 "더이상은 참을 수 없어 직접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경찰에 고소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장기하 측 관계자는 이날 아주경제에 "해당 글은 이미 확인했다. 그동안 허위 비방글을 수차례 남긴 팬이어서 대수롭지 않게 넘긴 것이 화근이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내용이 사실 무근이고 허황되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 일단 무대응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상태"라며 "향후에라도 지금과 같은 악의적인 유언비어 유포가 계속되어 피해가 발생한다고 판단되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