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 TV] SK 김용희 두산 김태형 감독 선임 “한화팬 소원 김성근 거취는?”

입력 : 2014-10-22 00:30

아주경제 정순영 기자 =SK 김용희 두산 김태형 감독 선임 “한화팬 소원 김성근 거취는?”…SK 김용희 두산 김태형 감독 선임 “한화팬 소원 김성근 거취는?”

21일 SK는 김용희 감독을, 두산베어스는 김태영 감독을 선임했다.

김용희 감독은 2년간 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으로 총액 9억원, 김태형 신임 감독의 계약기간은 2년이며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원 등 총 7억원에 사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김용희 감독이 구단이 추구하는 시스템 야구와 팀 아이덴티티를 선수단에 접목시키기에 최적임이라고 판단했다.

김용희 원만한 성격으로 그동안 구단과 선수단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왔으며 선수들 사이에서도 신뢰가 두터운 것으로 평가됐다.

김 신임감독은 1989년 롯데 플레잉코치로 시작해 1994~1998년 롯데 감독, 2000년 삼성 감독을 역임했다.

김용희 신임 감독은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지만 강하고 오래가는 좋은 팀을 만들어야 할 책임감도 무겁게 느낀다. 전임 감독들이 쌓아놓은 결과물을 지키고 보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 시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야구를 해 팬들께 감동을 선사했는데 앞으로도 구도 인천 야구팬들이 원하는 야구, 가슴으로 뛰는 야구를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 21일 프로야구팀 두산 베어스가 송일수 감독을 경질하고 김태형 제 10대 감독을 선임했다.

두산 구단은 "김태형 신임 감독이 오랫동안 두산에 몸담아 팀 분위기를 잘 알고 있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공격적인 야구를 추구하는 지도자로 근래 퇴색된 두산 베어스의 팀 컬러를 복원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김태형 신임감독은 "영광스런 자리를 맡겨 준 구단에 감사하다. 우선 선수들의 자신감 회복과 프로선수로의 책임감을 부여하는 일에 중점을 두겠다. 우승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위해 끈질기고 응집력 있는 두산 베어스 본래의 색깔을 되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상=아주방송]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