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정 총리 “민간 전문가 공식 브리핑 참여 시켜라”(종합)

입력 : 2014-04-19 20:39
아주경제 김현철 기자 = 정홍원 국무총리는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구체적인 현장상황을 국민들에게 보다 정확하게 알릴 수 있도록 공식 브리핑에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켜 달라고 관계 부처에 주문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19일 오전 점검회의에서 정 총리가 브리핑 시 현장 상황을 보다 입체적으로 설명할 수 있도록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키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희생자 이동, 안치, 장례, 예우 등 제반사항에 대한 총괄관리는 안전행정부가, 지원은 보건복지부가 맡아 진행하기로 했다.

팽목항에 있던 기존 안치실은 1개로 통합하고, 신원미상자는 목포한국병원과 목포 기독병원에 안치한 후 DNA 검사를 한다.

한편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수습을 위해 지난 17일 총리실과 안전행정부, 해양수산부 등 11개 관계부처가 꾸린 범부처사고대책본부는 이날 공식 명칭을 범정부사고대책본부로 변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