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미 [사진제공=우먼센스]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추신수 하원미 가족이 22일 발매되는 여성지 2월호 우먼센스 표지를 장식했다.

스포츠 스타 부부가 여성지 표지 모델로 나서는 건 이례적인 일이다. 추신수 하원미 부부는 1월 중순 본가 근처인 부산 해운대의 스튜디오 에서 부부, 가족 등 다양한 컨셉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특히 연극영화를 전공한 하원미 씨의 잠재된 ‘끼’ 덕분인지 아이들과 함께 한 다섯 시간 동안의 촬영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고, 무빈(9세), 건우(5세), 소희(3세), 세 아이들은 셔터를 누를 때마다 멋진 포즈를 취하며 포토그래퍼의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한편 화보 촬영 이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추신수와 아내 하원미씨는 ‘1370억원 대박’ 계약에 얽힌 사연과 힘들었던 미국 생활, 자녀교육 이야기, 내조법 등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냈다. 추신수 가족 화보와 함께 자세한 라이프스토리는 2월호에 독점 공개될 예정이다.

추신수 하원미 부부에 네티즌은 “추신수 하원미 부부, 화목해 보인다” “추신수 하원미 부부, 아이들 너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