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권경렬 기자 = 제36회 한·일 하천 및 수자원기술협력회의가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서울에서 개최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회의에 손병석 수자원정책국장을 수석대표로 16명, 일본측은 국토교통성 가토 히사요시 차장을 수석대표로 8명이 참석한다고 17일 밝혔다.

한·일 양국간 하천 및 수자원개발 기술협력회의는 지난 1977년 제5회 한·일 과학기술장관회의에서 양국간 공동성명에 따라 1978년부터 매년 양국간 번갈아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하천 및 수자원분야 총 215개 과제에 대해 연구내용을 발표·토론하고 치수와 하천정비 분야 등에 많은 정보와 기술을 교류해 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양국이 기후변화에 따른 물 관련 재해 예방, 댐의 안전, 하천 관리방안 등의 주제로 토론하며 2015년 한국(대구)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 물포럼 행사등을 통한 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양국은 많은 정보교환과 기술발전을 이루어 왔으며, 특히 최근에는 슈퍼 태풍 등 이상기후에 따른 재해 예방 분야에 대한 기술교류가 증가하고 있다.

국토부는 시화호 조력발전소, 경인아라뱃길 등 최근 한국에서 시행된 하천 및 수자원 사업 현장을 일본 대표단에 소개함으로써 양국간의 하천분야에 대한 기술교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