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탁희 서울대 교수
아주경제 권석림 기자= 앞으로 전자소자에서 매우 가볍고 쉽게 휘어질 수 있는 초소형 전자소자 개발 가능성이 열렸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탁희 서울대 교수(사진)팀이 박막 두께가 1~2나노미터로 매우 얇은 자기조립단분자막을 휘어지는 플라스틱 기판 위에 전자소자로 제작하는데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분자전자소자는 분자 크기가 매우 작고(보통 수 나노미터 미만, 10억분의 수 미터 미만) 자기조립공정이 가능해 고집적이면서도 저렴한 전자소자를 만들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연구되고 있는 분야다.

이 소자는 대부분 딱딱한 기판(실리콘 등) 위에서 만들기 때문에 자유자재로 휘어질 수 없었다.

이 교수가 제작한 분자(나노)크기의 휘어지는 유기전자소자는 반복적인 휨 현상이나 다양하게 휘어진 환경에서도 전기적 전도 특성이 안정적으로 제어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 점차적으로 휘거나, 매우 심하게 혹은 다양한 형상의 휨 환경에서도 안정적이며 1000회 이상의 반복적인 휨 테스트에서도 고유의 상태가 유지된다.

이 교수는 "나노크기의 매우 얇은 단일 분자를 이용해 자유자재로 휘어질 수 있는 유연한 분자전자소자 개발을 한차원 높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