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상] 손흥민 개인기로 인종차별 논란 '발데스'에게 교훈 주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18-09-12 08:59수정 : 2018-09-12 08:59
유럽도 열광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은 한국과 칠레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으로 떠들썩했다. 후반 2분 공을 잡은 손흥민은 센터 서클 근처에서 칠레 진영으로 넘어갔다.

이때 칠레의 아르투르 비달은 손흥민을 향해 태클했다. 손흥민은 오른발로 공을 가볍게 들어 올려 피했다. 손흥민 앞에는 디에고 발데스가 기다리고 있었다. 디에고 발데스는 최근 한국에서 판 팬과 사진을 찍으면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눈 찢기 포즈'를 취해 논란을 빚은 선수다.
 

손흥민이 개인기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축구공은 손흥민과 디에고 발데스 선수 가운데 있었다. 손흥민은 서둘러 뛰어가 공을 잡았다. 공을 잡은 손흥민은 잠시 멈칫하더니 뒷발을 이용해 발데스의 다리 사이로 공을 집어넣었다. 공은 남태희에게 향했다. 손흥민이 두 명의 칠레 선수를 제친 시간은 2초 남짓.

이영표 KBS 해설위원도 "저렇게 힐패스를 이용해 다리 사이로 공을 빼내면, 수비수 입장에서 기분이...(나쁘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손흥민의 개인기는 유럽도 열광케 했다. 유럽 축구게임 전문매체 '풋헤드'는 트위터에 이 영상을 올리고 '인종차별적인 제스처를 보인 발데스에게 손흥민이 이런 기술을 선보였다'고 소개했다. 이 영상은 41만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