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전국 석면건축물 한눈에 파악…종합정보망 공개

배군득 기자입력 : 2017-11-19 12:00수정 : 2017-11-19 12:00

pc: 11    mobile: 13    total: 24
환경부는 20일부터 ‘환경부 석면관리 종합정보망(asbestos.me.go.kr)’을 통해 전국 석면건축물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주변 석면건축물 찾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주변 석면건축물 찾기 서비스는 전국 2만4868개에 이르는 석면건축물의 정보를 제공한다. 공개하는 석면건축물 정보는 주소, 용도, 위해성등급, 석면건축자재 위치·면적·종류 등이다.

별도 로그인이나 본인 확인 절차 없이 ‘환경부 석면관리 종합정보망’에 접속해 주변 석면건축물 찾기 배너를 클릭하면 전국 지도에 나타난 석면건축물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다만, 이번 서비스에서 유치원 및 초‧중‧고교 건축물은 해당 학교 홈페이지에서 석면사용 정보를 별도로 공지함에 따라 제외된다.

환경부는 이번 석면건축물 현황 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이 본인 주변 석면건축물 정보를 미리 알고 이에 따른 감시가 늘어나 석면건축물 안전관리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석면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 부실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환경부는 그간 지자체 공무원, 석면건축물안전관리인 등에게만 제공하던 석면건축물 현황 정보 체계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이번 공개를 결정했다.

환경부는 석면건축물에 대한 정보 접근 확대를 통해 석면건축물 소유자가 안전관리기준을 철저히 준수하고, 더욱 투명한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올해 연말까지 석면건축물 관리실태를 특별점검하고 내년 상반기 ‘석면안전관리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에 건축물 석면관리제도 개선사항을 반영할 계획이다.

건축물 석면관리제도 개선사항은 건축물석면조사 대상 확대, 석면건축물안전관리인 교육 이수 기한 단축, 전문기관에 의한 위해성등급 평가 등이다.

지난 2012년 4월 시행한 ‘석면안전관리법’은 연면적 500㎡ 이상인 공공건축물, 의료시설, 유치원 및 학교, 일정 면적 이상의 다중이용시설 등의 소유자는 건축물 사용승인 1년 이내에 전문기관에 의한 건축물석면조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건축물석면조사 결과 석면건축자재가 사용된 면적의 합이 50㎡ 이상이거나 석면이 함유된 분무재나 내화피복재를 사용한 건축물은 석면건축물로 등록되며, 석면안전관리법 상 관리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박봉균 환경부 생활환경과장은 “석면텍스(천정재) 등 건축물 석면자재는 고형화돼 날리지(비산되지) 않는 형태라서 해당 자재가 파손되지 않는 한 석면이 호흡기로 들어올 위험은 없다”며 “이번 정보공개로 석면건축물 소유자 등이 철저하게 관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