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대만에서] '살충제 계란' 걱정없는 친환경 학교급식

타이베이(대만)=엄선영 통신원입력 : 2017-09-07 14:00수정 : 2017-09-07 17:14
GMO 식품금지·식품안전 인증 마크제 친환경 무상급식 전국 학교 확대 추진

[엄선영 대만통신원]

대만이 친환경영양 학교급식 전국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한국을 비롯해 유럽 등지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 등으로 먹거리 안전이 위협받고 있지만, 대만은 걱정이 없다.

대만의 친환경 학교급식 계란에서는 살충제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아 학부모들은 안심하고 있다.

대만에서는 2016년 말 초·중·고교 급식에서 유전자변형(GMO) 식품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학교위생법개정안’이 통과됐다.

또한 지역별로 ‘4마크1Q’가 있는 농수산품으로 급식을 제공하는 학교가 점차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4마크1Q’란 식품안전 인증마크로, △CAS유기농산품마크 △CAS우수농산품마크 △생산이력인증마크 △안전채소과일마크 △대만농산물생산이력추적 QR코드를 일컫는다.

이 같은 제도는 성장기의 학생들이 먹는 학교급식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관련 논의는 2005년부터 시작됐다.

당시 현지 분위기는 뜨거운 사랑을 받던 한국드라마 ‘대장금’과 더불어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한껏 치솟아 올랐던 차였다.

그러던 중 ‘주부연맹환경보호기금회’가 ‘학교급식이 전혀 건강하지 않다’는 사회적 문제 제기를 했다. 같은 해 5월 타이베이(台北)시 생명과학관은 학교급식좌담회를 열었다.

7월 중흥(中興)대학 실험농장은 2박 3일간 식생활교육체험학습장을 개최했다. 이 두 개의 행사가 대만 학교급식운동의 시작을 알리게 된 셈이었다.

특히 비슷한 시기, 일본에서 음식교육기본법이 통과돼 대만의 학교급식운동은 더욱 자극을 받게 됐다.

2006년에는 학교급식의 영양성분과 운영관리 큰 그림에 대한 변화가 이뤄졌다. ‘학교급식, 어떻게 하면 철저히 관리할 수 있을까’ 연구회, ‘학교급식 품질, 결코 후퇴할 수 없다’라는 기자회견 등이 줄지어 열렸다.

대만의 학교급식운동은 점차적으로 제도적 성과를 이뤄냈다. 당시 학교위생법이 놓치고 있던 ‘학교 영양사 전문고용 제도’, ‘급식공영관리제도’를 요구했고, 2006년 교육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40개 이상의 학급을 보유하고 있는 학교에서는 최소한 영양사 1명을 둬야 한다’는 것을 입법화했고, 2011년에는 전국 348개 학교의 영양사 인건비 예산을 따로 배정했다.

2012년도부터는 급식에 사용되는 재료에 유기농을 포함하는 것에 중점을 두기 시작한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지자체 예산을 이용하여 학교급식 유기농 식자재 비용을 보조하기 시작했다.

2012년 신베이(新北)시에서는 매주 한 가지 유기농 채소, 2014년 타오위안(桃園)현은 매주 두 가지 유기농 채소를 사용했다.

2014년부터는 유전자변형 식품을 전면 배제하는 것에 주력하게 된다. 현지의 식단에는 두부와 두유 등 콩 제품이 많이 포함돼 있는데, 학교급식에 사용됐던 수입산 콩이 유전자변형 콩이라는 것이 알려지게 되면서 큰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학부모, 농어촌에서는 친환경영양 학교급식 제도화를 단연 반기는 분위기이다. 학부모들은 학교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성장기 자녀들이 보다 안전한 먹거리를 먹을 수 있어서 마음이 놓인다는 반응이다.

농어촌에서는 수입농수산품 가격 경쟁력에 밀려 어려워하던 중에 향후 대만 현지 농산품생산과 판매가 더욱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만 동부 화롄(花蓮) 일대의 농촌 전경.[사진=엄선영 대만통신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