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배석규의 대몽골 시간여행-22] 샤먼은 어떤 역할을 했나? ②

배석규 칼럼니스트입력 : 2017-08-16 15:11수정 : 2017-08-16 15:12

[사진 = 배석규 칼럼니스트]

▶ 샤먼이 손들어 주면 하늘이 선택한 사람
아이가 태어나면 그 아이의 운명을 미리 점쳐 주는 일,
병이 들었을 때 악귀를 진정시켜 주는 일,
사람이 죽으면 죽은 자의 영혼이 떠나도록 하는 일,
가뭄이 들었을 때 비를 불러오는 일, 축제 때 제사를 관장하는 일,
이 모든 일들이 샤먼, 그들의 몫 이였다.

어떠한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도 샤먼의 충고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이사를 가는 시기를 결정할 때도, 전투에 나서야 할지, 나서지 말아야 할지를 결정할 때도, 어떤 지도자를 따라야 할지를 정할 때도 샤먼의 충고를 받고 거의 전적으로 그의 뜻에 따른다.
 

[사진 = 유목민과 양떼]

이러한 현상은 고대 북방 민족에게 공통적으로 보여 지는 것이지만 특히 자연 환경에 많은 영향을 받는 몽골 유목민들에게 샤먼의 존재는 거의 절대적이었다.
자연히 그들의 지위도 부족장과 대등하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부족장의 지위를 능가하는 경우도 있었다.

▶ 신탁 통해 "하늘의 선택" 유포
테무진이 새 정권 탄생이 임박한 시점에서 가장 힘을 쏟은 부분이 바로 이들 샤먼들을 끌어들여 추종자들의 마음을 하나로 묶도록 만드는 일이었다.
코르치와 무칼리, 커커추(텝 탱그리) 그리고 멍리크 등은 당시 이름난 샤먼들이었다.

이들 모두는 신의 이름을 빌어서 말하는 신탁(神託, 신이 사람을 매개로 그 뜻을 나타내는 일)을 통해 테무진을 하늘이 선택한 사람이라고 선전함으로써 자연스럽게 지도자의 자리에 오르도록 도와주었다.

▶ 대중 조작에 앞장 선 무칼리
"테무진이 하늘의 계시를 받아 칸이 될 것이다." 이 신탁사를 최초로 널리 퍼뜨린 샤먼은 무칼리였다.
테무진을 만난 즉시 평생을 모실 주군임을 한눈에 알아본 그는 테무진을 등극시키기 위해 샤먼이라는 지위를 활용하는 대중조작을 서슴지 않았다.
 

[사진 = 몽골 초원의 석양]

이후 좌(左) 무칼리, 우(右) 보르추라고 불릴 정도의 충신으로 무칼리는 칭기스칸의 몽골 고원 통일과 세계 정복에 큰 역할을 하게 된다.
대몽골 제국이 탄생하던 해 세 번째 천호장으로 제수 된 그는 칭기스칸의 사준마(四駿馬) 가운데 한사람으로 칭기스칸이 서역 원정을 떠날 때 권 황제로 임명돼 금나라를 통치하면서 동방 개척의 기반을 닦은 인물이다.

무칼리의 동방세력은 나중에 칭기스칸의 손자 쿠빌라이가 대칸으로 가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하게 된다.
이 무칼리와 관련해 프랑스의 몽골학자 펠리오는 그를 고려의 유민 출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돌궐족이 남긴 퀼테킨 비문에서도 나타나듯이 돌궐이 고구려를 보칼리로 불렀고 티벳에서도 고려를 무쿠리로 불렀다는 점에서 음성학적으로 봤을 때 그의 집안이 고려에서 흘러 들어오지 않았겠느냐고 추정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를 고려 유민의 후예로 볼 확실한 근거는 아직 어디에도 나타나지 않고 있다.

▶ 굳어지는 '하늘의 선택' 설
자모카와 헤어지기 전에 이미 나돌기 시작한 ‘하늘의 선택’설은 몽골의 유명한 대샤만 코르치가 테무진과 자모카가 갈라설 때 공개적으로 이를 다시 확인하면서 더욱 굳어졌다.

"보돈차르 성조께서 잡아온 여자에게서 태어난 우리는 자모카와 배도 하나, 양수(羊水)도 하나였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모카를 떠날 수 없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나에게 하나의 계시가 내려와 그 내용을 눈으로 직접 확인했습니다.
담황색 암소가 와서 자모카의 주위를 돌며 그의 수레를 들이받고 자모카를 들이받았습니다.
그 암소가 한쪽 뿔이 부러져 짝짝이가 되자 자모카에게 흙을 끼얹으며 뿔을 돌려 달라고 울부짖었습니다.
이번에는 암소가 아니라 뿔이 없는 담황색 황소가 테무진 뒤에서 포효하면서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그 황소가 ‘하늘과 땅이 서로 논의해 테무진을 나라의 주인으로 삼기로 해서 나는 그 나라를 싣고 온다’ 고 했습니다.
이 신탁을 하늘이 내게 보게 하고 계시를 내렸습니다."

많은 사람이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을 때 대 샤먼 코르치의 이 같은 신탁이 어떤 작용을 했을 지는 자명하다.
테무진이 즉석에서 코르치에게 나라를 다스리게 되면 만호장(萬戶將)의 지위와 함께 미녀 30명을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을 주겠다고 약속한 것만 봐도 그 파장을 짐작할 수 있다.

▶ 결정적인 텝 텡그리의 신탁
그러나 테무진의 입지를 확실하게 만들어 준 결정적인 인물은 텝 텡그리라는 별명을 가진 몽골 제일의 샤먼 커커추였다.
‘천신(天神)’, 또는 ‘하늘같이 높은 사람’이라는 뜻으로 해석되는 텝 텡그리라는 별명에서도 나타나듯이 커커추는 신통력이 아주 뛰어난 샤먼이었다.

텝 텡그리는 일찍부터 예수게이 가족에게 봉사해 온 가신 멍리크의 아들로서 그의 할아버지 대부터 예수게이 집안에 봉사해온 너흐르(충성스런 신하)였다.

"하늘이 테무진에게 이 대지를 통치케 할 것이다"

그는 이러한 예언을 여러 차례 했다. 한번은 한겨울에 벌거벗은 몸으로 황야를 헤매다 돌아와 "신이 나에게 말하기를 ‘대지 위의 모든 것을 테무진과 그의 자식에게 주었으니 마땅히 다스리도록 전하라’고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러한 텝 텡그리의 말이 널리 퍼지면서 사람들은 어느덧 테무진을 하늘이 선택한 사람으로 믿어 가고 있었다.
테무진은 이런 결정적인 역할을 한 텝 텡그리를 전적으로 믿고 무조건 그의 말에 따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