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전국에 폭염 특보, 더위로 올 수 있는 열사병과 일사병의 차이는?

입력 : 2017-06-19 10:10수정 : 2017-06-19 16:17

pc: 141    mobile: 389    total: 530

[사진=유대길 기자]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 전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지자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뜨거운 환경에 노출돼 생기는 질환 중 하나인 '열사병(heat stroke)'은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에 문제가 생겨 간, 콩팥, 근육 등 모든 장기가 영향을 받게 된다. 이로 인해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오르고, 황달 설사 출혈 등 증상이 나타나며 바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목숨까지 잃을 수 있기 때문에 곧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통 햇빛에 노출돼 발생하는 열성 응급질환을 통칭하는 '일사병(heat exhaustion)'은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열사병으로 발전할 수 있어 빨리 인지해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열사병의 경우 환자의 체온을 빠르게 낮춰주는 것이 중요하다. 의료기관에서는 얼음물에 환자를 담그거나 냉각팬 등을 사용하고, 냉수를 이용한 위·방광·직장 등을 세척해 심부 체온을 낮추기도 한다.

일사병은 서늘한 곳으로 이동을 시킨 후 젖은 수건이나 찬물로 체온을 냉각시킨다. 다리를 머리보다 높게 해 바르게 눕게 한 후 안정을 취하게 하고 물을 마시게 한다. 노인이나 어린아이의 경우 증세가 호전되지 않는다면 치료를 위해 입원하는 것이 좋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열 및 빛의 영향'으로 인한 환자수는 2012년 1만 7082명, 2013년 1만 6638명, 2014년 1만 5670명, 2015년 1만 7330명, 2016년 2만 268명으로 2014년 후 꾸준히 상승 중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