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찰“캐릭터 커뮤니티,인천여아살인사건 동기라 단정 못해..수사ㆍ처벌 어려워”

입력 : 2017-06-19 00:00수정 : 2017-06-19 00:00

pc: 2,436    mobile: 15,495    total: 17,931

[사진 출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동영상 캡처]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지난 3월 발생한 인천여아살인사건 범행 동기가 캐릭터 커뮤니티일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은 캐릭터 커뮤니티가 인천여아살인사건의 범행 동기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인천여아살인사건을 수사한 인천연수경찰서 김경호 형사과장은 18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캐릭터 커뮤니티는 참여자들이 가상의 캐릭터를 정해 서로 이야기하는 것이다. 거기서 ‘누구를 죽여라’고 사주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지 않는 한 수사나 형사처벌을 할 수 없다”며 “캐릭터 커뮤니티가 인천여아살인사건의 범행 동기라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경호 형사과장은 “캐릭터 커뮤니티는 인천여아살인사건 범인이 공범과 만난 경위일 뿐이지 캐릭터 커뮤니티가 인천여아살인사건 범행 동기라고 단정하기 어렵다. 범행동기는 범인이 말하지 않으면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은 인천여아살인사건 수사 과정에서 캐릭터 커뮤니티 존재를 알게 됐지만 신상 털기 같은 제2의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해 캐릭터 커뮤니티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여아살인사건 범인인 고교 자퇴생 A(16)양은 지난 3월 29일 낮 12시 47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인 B(8)양을 꾀어 유인하고 공원 인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죽인 다음 흉기로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공범 C양(18)도 살인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