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격 보안 관제 시작으로 보안 서비스 확대
  • 기업 클라우드 업무 환경 종합적으로 보호

SK쉴더스 관제센터 시큐디움 센터 전경[사진=SK쉴더스]

SK쉴더스와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을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에 SK쉴더스의 보안 서비스를 접목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업 확대로 기업이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 시 중요하게 여기는 보안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SK쉴더스는 MS 애저 플랫폼이 제공하는 각종 솔루션에 대한 보안 인프라 구축, 운영, 원격 관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장 먼저 추진하는 사업은 클라우드 원격 보안 관제 분야다. SK쉴더스는 M365, 애저 WAF(웹 애플리케이션 방화벽)에 대한 클라우드 원격 보안 관제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M365는 사무용 소프트웨어, 윈도 10, EMS(기업용 보안 서비스)를 결합한 클라우드 서비스다. 한국MS에 따르면 최근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M365 서비스 이용자가 늘고 있어, 최종 사용자 및 업무 서비스에 대한 보안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SK쉴더스는 M365의 주요 보안 기능을 평가한 결과, 높은 수준의 보안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했고 향후 M365를 이용 중인 국내 2000여 개 기업을 대상으로 원격 보안관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애저 WAF는 기업의 웹 애플리케이션(웹 브라우저를 통해 제공하는 업무 서비스)을 보호하는 보안 솔루션이다. SK쉴더스는 기존에 제공해온 파트너사 WAF, AWS WAF에 대한 원격 보안관제 서비스는 물론, 애저 WAF까지 추가로 제공하게 됐다. 특히, SK쉴더스는 WAF 보안정책 업데이트와 위험 분석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병무 SK쉴더스 클라우드사업본부장은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 전환을 가속화하면서 가장 중요한 위험 요소로 꼽는 것이 보안이다. SK쉴더스는 국내 사이버보안 사업과 더불어 매년 30% 이상의 성장이 예상되는 클라우드 보안 영역의 1위 사업자로,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최고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기업이) MS 애저 클라우드를 더욱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쉴더스는 세계적으로 피해를 일으키고 있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해 체계적인 대응 프로세스를 마련하기 위해서 지난 3월 민간 주도 랜섬웨어 대응 협의체 KARA(Korea Anti-Ransomware Alliance)를 발족했다. 또한, 이번 MS와의 협약으로 클라우드 보안 사업에서도 영역을 확대하는 등 국내 대표 사이버보안 기업으로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