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훈련병 사망' 관련 국방장관에 "재발 방지 대책 세워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송윤서 기자
입력 2024-05-29 16:0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 군기 훈련 중 사망한 육군 훈련병 사건과 관련해 신원식 국방부 장관에게 재발방지대책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한 신 장관과 따로 만나 이번 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

    한 총리는 신 장관에게 "군 장병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한 분들로,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 국민들이 열심히 살며 고생스럽게 키워낸 자식들"이라며 "이분들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동안 불필요한 희생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설정
  • 경찰엔 사망 원인·사고 책임 한 점 의혹 없이 밝힐 것 지시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 군기 훈련 중 사망한 육군 훈련병 사건과 관련해 신원식 국방부 장관에게 재발방지대책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한 신 장관과 따로 만나 이번 사고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이같이 지시했다.

한 총리는 신 장관에게 "군 장병들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한 분들로,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 국민들이 열심히 살며 고생스럽게 키워낸 자식들"이라며 "이분들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동안 불필요한 희생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병영 생활 과정에서 불합리한 관행·제도 등이 이뤄지는지도 점검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장병들이 올여름 폭염·집중호우 등 이상기후로 인해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군 훈련시설과 생활공간에 대해 선제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장병의 식생활·잠자리 등 생활 여건에 부족함이 없는지도 점검해 보고해달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또 경찰에 사망 원인과 사고 책임을 한 점 의혹 없이 밝히라고 지시하고 국방부엔 유족을 진심으로 위로하고 고인의 장례 절차를 충실히 지원하라고 했다.

육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 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다.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받았으나 상태가 악화해 25일 오후 사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