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도 외면… 정비사업장 "시공사를 찾습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새롬 기자
입력 2024-02-12 16:47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고금리와 공사비 상승,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이 겹치며 시공사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정비사업장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달 초 송파구 가락미륭아파트 재건축 조합도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시공사 선정 입찰을 진행했지만 포스코이앤씨의 단독입찰로 유찰됐다.

    이 밖에 용산구 한남동 한성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도 아직 시공사를 찾지 못했고, 서초구 양재동 풍림, 현대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도 작년 12월 말 2차 입찰 공고를 올렸지만 참여 기업이 없어 유찰됐다.

  • 글자크기 설정
  • 알짜 입지도 2~3차례 유찰…부동산 경기 침체에 건설사 선별수주 지속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전경 20230922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고금리와 공사비 상승,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이 겹치며 시공사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정비사업장이 속출하고 있다. 건설사들이 사업성을 철저히 따지는 선별수주 기조를 고수하면서 서울 주요 지역조차 참여 건설사가 없어 유찰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1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심우연립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공사 선정 입찰은 참여사 부족으로 유찰됐다. 지난달 9일 유찰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 강북구 수유동 보광연립 재건축정비사업은 지난 6일 진행된 2차 시공사 선정 입찰에서 미응찰로 유찰됐고, 중랑구 중화우성타운 재건축도 지난달 8일과 16일 이뤄진 두 차례의 입찰에 단 한 곳의 시공사도 참여하지 않았다.

‘강남3구’와 용산 등 서울 핵심 지역도 마찬가지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 27차 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아직 시공사를 선정하지 못했다. 조합이 3.3㎡당 907만원 수준의 공사비를 제시했지만 지난달 말 진행된 입찰에 나선 시공사는 없었다. 

송파구 잠실우성4차도 앞서 두 차례 입찰에 시공사가 모두 참여하지 않자 최근 조합이 3.3㎡당 공사비를 기존 760만원에서 810만원으로 인상하며 시공사 찾기에 나섰다. 잠실우성4차는 재건축 시 기존 555가구에서 최고 32층, 825가구로 조성되는 단지다. 지난달 초 송파구 가락미륭아파트 재건축 조합도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시공사 선정 입찰을 진행했지만 포스코이앤씨의 단독입찰로 유찰됐다. 

이 밖에 용산구 한남동 한성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도 아직 시공사를 찾지 못했고, 서초구 양재동 풍림, 현대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도 작년 12월 말 2차 입찰 공고를 올렸지만 참여 기업이 없어 유찰됐다. 

건설사들이 정비사업 수주에 보수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부동산 경기 침체와 원자잿값 상승 등으로 주택정비사업 수익성이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상위 10대 건설사의 정비사업 수주 총액은 약 17조5000억원으로, 2022년 41조원의 절반 이하로 급감했다. 올 들어서도 정비사업 마수걸이 수주를 기록한 대형사는 SK에코플랜트와 포스코이앤씨 정도다. 

업계에서는 대형 건설사의 선별수주 경향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입지가 좋아도 사업성을 철저히 따지며 입찰 참여 여부를 마지막까지 신중하게 고민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며 "오랫동안 공 들인 핵심 사업지 몇 곳에만 집중하려는 모습으로, 앞으로도 일부 사례를 제외하고는 출혈경쟁을 찾아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