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무디스 신용등급 A3로 상승…비은행 금융사 최고 수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서민지 기자
입력 2024-02-07 09:5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현대캐피탈의 기업 신용등급을 기존 'Baa1(긍정적)'에서 12년 만에 'A3(안정적)'로 상향 조정했다고 7일 현대캐피탈이 밝혔다.

    이번 무디스의 신용등급 전망 상향 소식은 최근 ABS 1조원, 해외채권 10억달러 발행에 성공하는 등 현대캐피탈이 국내 금융기관 중 최고 수준의 우수한 조달 역량을 입증 한 뒤 이뤄진 결과다.

    이형석 현대캐피탈 전무(CFO)는 "이번에 현대캐피탈의 무디스 신용등급이 A등급으로 상향된 것은 고금리와 부동산 PF이슈 등으로 불안정한 시장 상황 속에서도 현대캐피탈의 강화된 캡티브 금융사로서 역할이 빛난 결과"라면서 "향후 국내외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 강화에 힘입어 조달 경쟁력 역시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 국내 신평3사 AA+에 이어 무디스도 등급 상향

사진현대캐피탈
[사진=현대캐피탈]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현대캐피탈의 기업 신용등급을 기존 'Baa1(긍정적)'에서 12년 만에 'A3(안정적)'로 상향 조정했다고 7일 현대캐피탈이 밝혔다. 2023년 초 무디스가 현대캐피탈의 신용등급 전망을 상향한 이후 1년 만의 성과다.

특히 이번 현대캐피탈의 신용등급 상향은 현대자동차그룹과 결속력이 강화되는 상황 속에서 현대자동차 및 기아의 등급 상향과 함께 이뤄져 의미를 더했다.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현대캐피탈의 캡티브(Captive) 자동차 금융 비즈니스 중심의 견고한 자산 포트폴리오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 안정적인 자본적정성 등이 이번 등급 상향의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2023년 초 국내 신평3사로부터 연달아 AA+ 등급을 획득한데 이어 무디스 등급 상향까지 이끌어 내 국내 비은행 금융사 중 최고 수준의 국내외 신용등급을 달성했다.

이번 무디스의 신용등급 전망 상향 소식은 최근 ABS 1조원, 해외채권 10억달러 발행에 성공하는 등 현대캐피탈이 국내 금융기관 중 최고 수준의 우수한 조달 역량을 입증 한 뒤 이뤄진 결과다.

이형석 현대캐피탈 전무(CFO)는 "이번에 현대캐피탈의 무디스 신용등급이 A등급으로 상향된 것은 고금리와 부동산 PF이슈 등으로 불안정한 시장 상황 속에서도 현대캐피탈의 강화된 캡티브 금융사로서 역할이 빛난 결과"라면서 "향후 국내외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 강화에 힘입어 조달 경쟁력 역시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