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태도 모두 비판받은 클린스만, 사퇴 거부···"월드컵 예선 준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나선혜 수습기자
입력 2024-02-07 10:05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이 4강에서 요르단에 처참한 경기력으로 패했다.

    경기를 진 뒤에도 미소 짓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태도는 성난 여론에 불을 지피고 있는 모습이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메디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0-2로 패했다.

  • 글자크기 설정
  • 역대급 스쿼드 꾸린 한국 대표팀

  • 조별리그 1차전 외 승리 없어

  • 클린스만, 경기 후 미소 "상대 존중"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이 4강에서 요르단에 처참한 경기력으로 패했다. 경기를 진 뒤에도 미소 짓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태도는 성난 여론에 불을 지피고 있는 모습이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메디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0-2로 패했다. 경기 내내 요르단에 끌려다닌 것은 물론 잦은 패스미스, 유효슈팅 0개 등 한국 대표팀은 최악의 결과를 기록했다.

대회 시작 전 한국 대표팀은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 등 유럽 무대에서 주로 활약하는 선수들로 스쿼드를 꾸려 역대급으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조별리그에서는 바레인전에 승리 외 시원한 모습을 보여준 경기는 없었다. 16강, 8강도 마찬가지였다. 90분 이후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골, 역전골이 나왔지만 '사이다' 같은 경기력은 아니었다. 연이은 연장전으로 피로가 누적된 4강 요르단전에서는 단 1개의 유효슈팅도 때리지 못하는 참담한 모습이었다.
 
지난 7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 야잔 알나이마트에게 선취골을 내준 한국 선수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 야잔 알나이마트에게 선취골을 내준 한국 선수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가운데 클린스만 감독의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한국이 지고 있는데도 가만히 벤치에 앉아 지켜보는 모습, 경기 후 눈물을 흘리는 선수들과 달리 얼굴에 미소 짓는 감독의 모습은 여론을 분개하게 했다. 특히 4강 요르단전이 끝난 뒤 웃는 클린스만의 태도는 책임을 지지 않는 일종의 '방관자'에 가까웠다.

요르단전이 끝난 후 클린스만 감독은 인터뷰에서 자신의 미소가 상대에 대한 존중이라고 설명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후 웃으면서 상대 사령탑과 인사하는 것은 존중의 의미다"라며 "패배에는 화가 났지만 상대를 존중할 때는 좋은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밝혔다. 클린스만은 "지도자로, 감독으로 대회를 마무리했고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 당장 해야 할 것은 한국에 돌아가서 대회를 세밀하게 분석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다음 대회를 준비해야 한다. 2년 반 뒤에는 북중미 월드컵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고, 가장 중요한 것은 이번 대회를 되돌아보고 다음 단계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클린스만아! 분석해서 뭘 준비하는데? 이 자가 대한민국을 아주 우습게 보는군!. 저런 자를 감독으로 선임한 축구협회는 전원 사퇴해라 전 세계에 대한민국을 우습게 만든 자가 뭘 준비해! 빨리 너네 집으로 돌아가라 단 하루라도 꼴 보기 싫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