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제 실점' 박용우 "죄송하다는 말씀밖에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윤영 수습기자
입력 2024-02-07 09:58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치명적인 패스미스로 아시안컵 4강전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박용우가 고개를 떨궜다.

    후반 8분 박용우는 치명적인 패스미스로 무사 알타마리에 공을 내줬다.

    공을 이어받은 야잔 알나이마트가 그대로 슈팅을 때렸고, 요르단에 선제골이 터졌다.

  • 글자크기 설정
  • 후반 패스미스 요르단 선제골 이어져

  • "그냥 내 실수로 실점...체력 문제 아니다"

 6일현지시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물러난 박용우가 벤치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물러난 박용우가 벤치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치명적인 패스미스로 아시안컵 4강전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박용우가 고개를 떨궜다.

7일 0시(한국시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요르단과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0-2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결승 진출을 앞두고 4강에서 대회 여정을 마무리했다.

김민재가 빠진 한국 수비는 엉망이었다. 한국은 패스미스를 반복했고, 상대에게 공격 기회를 여러 번 빼앗겼다. 특히 미드필더 박용우(알아인)의 실수 연발이 원흉으로 지목됐다. 전반 17분 센터 서클에서 박용우가 볼을 잃었고, 요르단에 골을 내줄 뻔한 상황이 연출됐다. 가까스로 조현우 골키퍼가 공을 막아냈다.
 
6일현지시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 박용우왼쪽와 황인범이 요르단 무사 알타마리를 협력수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 박용우(왼쪽)와 황인범이 요르단 무사 알타마리를 협력수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반에서 결국 요르단에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8분 박용우는 치명적인 패스미스로 무사 알타마리에 공을 내줬다. 공을 이어받은 야잔 알나이마트가 그대로 슈팅을 때렸고, 요르단에 선제골이 터졌다.

결국 후반 11분 클린스만 감독은 박용우를 조규성으로 교체했다. 박용우는 56분간 턴오버 11회를 기록하는 처참한 경기력을 보여주며 퇴장했다. 하지만 교체 이후에도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21분 무사 알타마리에게 추가 골까지 내주며 무너졌다.

벤치에서 자책하던 박용우는 경기가 종료되자 수건을 얼굴로 가린 채 고개를 들지 못했다. 박용우는 취재진에게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다. 한 달 동안 고생한 팀원들, 코칭스태프들에게 죄송스럽다"며 "새벽까지 응원해 주신 팬들께도 너무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거듭 사과했다.

선제골 실점에 관해서는 "그냥 내 실수가 컸던 것 같다. 내 실수 때문에 실점이 이어진 거지 체력 문제는 아니다"라며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