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난임 진단·시술 등 모자보건사업 '광범위하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익산=김한호 기자
입력 2024-01-16 16: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32억5886만원 투입…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사업 등 추진

사진익산시
[사진=익산시]
전북 익산시는 올해 32억5886만원을 투입해 난임 진단·시술 등 다양한 모자보건사업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의 경우 올해 정부 지원 규정이 확대되며 소득 제한 없이 누구나 난임 시술 지원을 받게 됐다.

시는 앞서 2021년부터 소득 기준으로 인해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가정에도 시 자체 사업을 통해 똑같은 혜택을 지원해온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익산에 거주하는 모든 난임부부는 정부 지원 25회에, 전북형 추가 지원 사업 2회를 더한 연 최대 27회(인공수정 5회 포함)의 난임 시술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기저귀·조제분유 지원사업은 기저귀와 조제분유의 지원 단가가 각각 인상됐다. 

기저귀는 기존 8만원에서 9만원으로, 조제분유는 기존 10만원에서 11만원으로 각각 변경됐다.

정부는 해당 사업을 통해 중위소득 80% 이하 둘째아부터 지원하고 있어 첫째아 지원은 따로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시는 2021년부터 자체 사업으로 중위소득 80% 이하 첫째아와 80~100% 둘째아 이상 가구에도 기저귀와 조제분유를 지원하고 있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비 지원사업은 기존 15~25일의 지원 기간을 15~40일로 확대한다. 

정부 지원은 중위소득 150% 이하 가정을 대상으로 하지만, 이 사업 역시 시의 경우 2021년부터 자체 사업으로 소득 기준을 따로 두지 않고 건강관리비를 모든 가정에 지원하고 있다.

특히 시는 올해부터는 난임진단 검사비와 냉동난자 보조생식술을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이에 시는 6개월 이상 익산에 주민등록을 둔 부부 중 올해 실시한 진단검사 결과 난임으로 진단된 경우, 부부당 1회 최대 30만원의 난임 진단 검사비를 지원한다.

또 가임력 보존을 목적으로 냉동한 난자를 사용하는 부부에게 최대 2회, 회당 100만원 한도로 보조생식술 비용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미숙아 및 선천성이상아 의료비 지원 △선천성 난청검사·보청기 지원은 올해 소득 기준이 폐지돼 임신·출산·양육 분야의 모든 부문에서 지원이 확대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