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 상용화 위해 기술 표준화·정부 지원책 필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두 기자
입력 2023-12-11 15: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한국통신학회 개최 워크숍

11일 대한민국 통신 과거현재미래 워크숍사진최연두 기자
한국통신학회(KICS)가 11일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한 '대한민국 통신의 과거·현재·미래' 주제 워크숍 현장[사진=최연두 기자]

6세대 통신(6G) 기술 선점을 위해 정부가 글로벌 기술 표준 개발을 주도하는 등 적극적인 정책적 활동을 추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통신학회(KICS)가 11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한 '대한민국 통신의 과거·현재·미래' 주제 워크숍에서 이런 주장이 제기됐다.

통신 분야는 국내 경제 성장에 기여한 산업군으로 꼽힌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상용화가 창출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125조원으로 분석하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5G 선점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1161조원 규모로 예측했다.

오는 2030년 상용화를 목표로 준비 중인 6G 서비스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이유다. 홍인기 한국통신학회장은 "세계 최초 CDMA 상용화부터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이르기까지 이동통신 산업이 그간 대한민국에서 이뤄낸 게 많다"고 짚었다. 이어 "디지털 대전환과 생성 인공지능(AI) 등 기술 보편화 시대 경쟁력을 확보해야 할 통신 산업의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철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대외협력실장은 "국내 이동통신 산업은 글로벌 기술과 시장을 선도해 왔다"면서 "이는 정부와 산·학·연이 모두 합심해 노력해 온 역사의 결과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근 6G 패권 확보를 위한 전 세계의 진영 간 경쟁 구도가 만들어지면서 우리나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6G 서비스에도 이동통신 사업자들은 기술 표준화부터 함께 참여해 이후 통신장비 개발, 망 구축과 서비스 상용화까지 모든 단계에서 관련된 산·학계와 협업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주도로 6G 표준화 작업과 개별 기업의 연구·개발(R&D)이 진행 중이다. 국내 이동통신 3사는 6G 상용화 계획을 세우고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송 실장은 "6G 통신망은 이전 통신망과는 다른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고, 인프라 구축에 드는 투자비 또한 이전 단계보다 훨씬 많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통신사가 6G 통신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재원 마련에 정책적 지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