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고영건 신소재공학부 교수, 3차원 얽힘구조 화학신소재 기술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산=김규남 기자
입력 2023-12-10 07: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경계없는 얽힘구조(Reticular) 나노화학신소재의 학술적 원리 및 산업적 방향성 제시

  • 바이오 의학·청정 물 산업·에너지 전환 사업 등 산업에 활용 기대

  • 신소재 분야 세계적 학술지(Nano-Micro Letters) 게재로 학술 가치 인정

영남대 신소재공학부 고영건 교수 연구팀왼쪽부터 고영건 교수 샤우키 박사 메리암 박사사진영남대학교
영남대 신소재공학부 고영건 교수 연구팀(왼쪽부터 고영건 교수, 샤우키 박사, 메리암 박사)[사진=영남대학교]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는 영남대학교 신소재공학부 고영건 교수 연구팀은 금속-유기물의 반복적인 배위 결합에 의한 주요 연구동향 및 결과를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통해 3차원 얽힘구조를 갖는 화학신소재 핵심 기술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리티큘라(Reticular, 얽힘구조) 화학소재는 금속 이온과 유기물 링커 사이의 화학결합으로 생성되어 자체적인 규칙 구조로 인해 1g 당 축구장 1개 넓이의 표면적을 갖는 신물질이며 대표적으로 금속유기골격(Metal-Organic Framework)이 있다. 이번에 제안한 화학신소재는 바이오 의학, 청정 물 생산, 에너지 전환 산업 등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융복합 소재기술의 주춧돌이 될 산업적 잠재력이 높은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번 연구결과는 시행착오를 통한 개발이 아닌 분자수준 계산과학을 활용한 소재 구조 예측 가능성도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고 교수 연구팀 소속 샤우키 박사와 메리암 박사와 진행 했으며 영남대 신소재공학부의 독자적인 연구력으로 우수한 연구 성과를 얻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고영건 교수는 “전 세계 우수 학문후속세대가 영남대에서 학위를 받고 연구를 수행 중이다. 이번 연구 성과가 화학신소재 분야에서 영남대 연구력이 세계 수준으로 올라섰다는 점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리티큘라Reticular 얽힘구조 화학소재사진영남대학교
리티큘라(Reticular, 얽힘구조) 화학소재[사진=영남대학교]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리티큘라 다기능 소재 개발을 통한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제목으로 세계적인 학술지 ‘나노-마이크로 레터스’(Nano-Micro Letters, 영향력지수(IF) 26.6)에 12월 1일자 게재되었으며 및 유관 논문이 ‘에너지 스토리지 머터리얼즈’(Energy Storage Materials, 영향력지수(IF) 20.4)에 11월 1일자 게재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