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美 서부 고속철 건설에 '11조원' 투자...역대 최대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12-09 14: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공급망 회복위 관련 연설하는 바이든 美 대통령
    워싱턴 DC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공급망 회복력 강화 위원회와 관련해 기자회견 하고 있다 이날 열린 위원회 첫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가정이 필요한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필수 의약품을 미국에서 미국 노동자가 더 많이 생산하도록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31128
    ddy04002ynacokr2023-11-28 08124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속철도 건설 추진에 역대 최대 규모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재선 도전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해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인프라 투자 방안'에 대해 연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라스베이거스와 로스앤젤레스를 잇는 32억달러(4조2240억원) 규모의 고속철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을 언급하면서 고속철도 프로젝트 추진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철도는 미국을 역사상 가장 강한 경제로 만들었지만, 지금 우리는 뒤처져 있다"며 "중국에서 철도는 시속 220마일로 달린다. 최고의 경제를 위해서는 최고의 인프라가 뒷받침해야 하며, 우리는 그것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기 이곳에 32억달러를 투자해 2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현실화하고 있다"며 "트럼프는 말만 했지만, 우리는 이것을 실행하고 있다"고 했다.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앞두고 이뤄지는 10개 노선에 달하는 서부 지역 철도 건설에는 모두 82억달러(10조7871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CBS 방송에 따르면 이는 1971년 미국철도여객공사(Amtrak·암트랙)가 설립된 이후 최대 규모의 철도망 투자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라스베이거스-로스앤젤레스 노선 건설로 자동차 운전의 절반 수준인 2시간 만에 해당 구간 주파가 가능하고 최대 1100만명의 승객까지 수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로스엔젤레스-샌프란시스코 노선의 경우 시속 220마일의 속도로 운행되며, 워싱턴 DC와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메인, 매사추세츠 등 동부 일대까지 확장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