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네덜란드와 '반도체 동맹' 구축...이재용‧최태원과 ASML 방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2-07 15: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1~14일 한국 정상 최초 국빈방문...이준 열사 기념관도 참배

이재용 회장과 분식 시식하는 윤석열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떡볶이 만두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2023126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aneynacokr2023-12-06 18030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떡볶이, 만두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1~14일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하고 한국·네덜란드 '반도체 동맹' 구축에 나선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과 함께 세계 1위 반도체 노광장비 기업 ASML 본사도 찾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7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빌럼 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의 초청으로 11일부터 14일까지 네덜란드를 3박 5일 동안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며 관련 일정을 소개했다.
 
김 차장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1일 암스테르담에 도착한 직후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다. 이어 공식 일정 첫날인 12일에는 공식 환영식, 전쟁기념비 헌화, 국왕 내외와의 친교 오찬, 국빈 만찬 등의 일정이 이어진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이재용‧최태원 회장과 함께 암스테르담에서 자동차로 약 2시간가량 떨어진 벨트호벤에 위치한 ASML 본사를 방문한다. ASML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7㎚(나노미터·10억분의1m) 이하 반도체용 노광장비를 제작할 수 있는 회사다.
 
윤 대통령은 피터 베닝크 ASML CEO와 함께 '클린룸' 등 본사 주요 시설을 둘러본 뒤 반도체 공급망과 기술 혁신 분야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3일 윤 대통령은 헤이그로 이동해서 상·하원 의장 합동 면담, 마르크 뤼터 총리와의 단독 회담, 공동 기자회견, 양해각서(MOU) 서명식, 총리 주최 업무오찬, 1907년 제2차 만국평화회의가 열린 리더잘 방문, 이준 열사 기념관 방문 등을 한다.
 
이어 다시 암스테르담으로 복귀해 참전용사 간담회, 비즈니스 포럼, 답례 문화 행사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14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김 차장은 "이번 국빈 방문의 목표는 한국과 네덜란드의 반도체 동맹을 구축하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심화하는 데 있다"며 "이를 위한 반도체 대화체 신설, MOU 체결, 공동사업 발굴 협의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춘섭 경제수석도 △반도체 협력 △무탄소 에너지 연대 △첨단 과학기술 협력 △물류 협력을 '4가지 키워드'로 꼽고 "네덜란드는 유럽연합(EU)에서 독일에 이어 한국의 제2 교역국이자 최대 투자국"이라며 "이번 국빈 방문으로 양국 경제 협력을 발전시키는 전환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