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현장서 일하는 소상공인과 직접 소통하는 정례협의체 만들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지윤 인턴기자
입력 2023-12-07 17: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오영주 중기 장관 후보자, 7일 소상공인연합회와 차담회

7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을 방문해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 후보자는 이날 인선 후 첫 일정으로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았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오 후보자의 방문에 대해 인선 후 첫 행보로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아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사진김지윤 수습기자
7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을 방문해 기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오 후보자는 이날 인선 후 첫 일정으로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았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오 후보자의 방문에 대해 "인선 후 첫 행보로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아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사진=김지윤 수습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7일 현장에서 일하는 소상공인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을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오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을 방문해 소상공인연합회장, 상근부회장, 업종별 협‧단체장 3명 등을 만나 비공개 차담회를 가졌다. 인선 후 첫 현장 일정이다. 

오 후보자는 소공인연합회를 찾은 이유에 대해 "733만 소상공인들이 우리 경제의 근간인데 코로나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우문현답' 정신으로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았는데 그 생각이 맞았다고 느낀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기부 안에 정책자문회의가 있는데 그 구성을 조금 더 현장 중심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며 "소통이 중요한 만큼,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에 특화된 정례협의체를 만들고 정기적으로 그분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으려 한다"고 밝혔다.

변태섭 중기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장은 "현재 소상공인 분야 관련 자문단이나 협의체가 교수, 공무원 등으로 구성돼 있어 현실을 반영할 수 있는 소통 채널을 만들겠다는 의미"라며 "꼭 골목상권이나 전통시장 뿐 아니라 다른 업종의 소상공인도 신경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담회에서는 현재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기요금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변 단장은 "현재 정부 내에서도 이와 관련된 공감대가 어느 정도 형성돼 있기 때문에 현장의 소상공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내수활성화와 관련해서 변 단장은 "오 후보자는 민간주도로 가되, 정부의 역할이 필요한 곳이 있는지 꼼꼼히 살필 예정"이라며 "특히 소상공인 분야에 있어서는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해외 진출이나 판로 확대를 고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후보자가 중소기업 관련 경험이 없어 우려가 된다는 얘기도 오갔다. 변 단장은 "오 후보자는 외교관으로서 갖춘 경험들을 기본으로 필요한 역량을 조속히 메꿔나가겠다고 소상공인들에게 약속했다"며 "취임 이후에도 정례협의체 같은 소통 채널을 통해 현장 목소리를 듣고, 피드백을 받아 정책에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자는 앞으로도 소상공인 혹은 중소기업 위주 단체들과 오늘과 비슷한 일정으로 만남을 추진해 갈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