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약사범 2만명 넘어 '역대 최다'…3명 중 1명 '10~20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백소희 기자
입력 2023-12-06 15: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급사범 7300명…전년 대비 82% 증가

공군 국내 첫 마약탐지 군견 양성
    서울연합뉴스 공군은 국내 첫 마약탐지 군견 2마리를 양성해 공군제20전투비행단과 교육사령부에 배치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탐지훈련을 하는 제20전투비행단 딘딘4세 리트리버과 군견운용요원핸들러 김성원 중사 2023123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3-12-03 10134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공군은 '국내 첫 마약탐지 군견' 2마리를 양성해 공군 제20전투비행단과 교육사령부에 배치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제20전투비행단 딘딘(4세, 리트리버)과 군견운용요원(핸들러) 김성원 중사가 탐지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적발된 마약사범이 지난해 동기 대비 절반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0·20대가 절반 이상 늘었고 공급 사범 증가량은 80%를 넘어섰다. 

6일 마약범죄 특별수사본부에 따르면 올해 1~10월 마약사범 단속 인원은 2만239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단속한 1만5182명에 비해 47.5% 늘어난 수치다. 

10·20대는 7754명으로 전체 마약사범 중 34.6%를 차지했고 지난해 5041명보다 53.8% 늘었다. 10대는 1174명, 20대는 6580명으로 집계됐다. 특수본 관계자는 "SNS, 다크웹, 해외직구 등을 통한 온라인 거래가 활성화하면서 10·20대 젊은 층에서 마약 범죄가 급증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밀수·밀매·밀조 등 공급 사범 급증세도 눈에 띄었다. 올해 정부 단속에 적발된 공급 사범은 7301명으로 지난해 동기(3991명) 대비 82.9% 늘었다.

특수본은 "올해 마약사범 수가 급증한 것은 특수본 산하 각 수사기관이 마약범죄에 대해 엄정 대응한 결과"라고 말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의료용 마약류 밀수·밀매 등 공급 사범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구속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특히 초범이라도 의료인이 불법 처방·셀프 처방 등 방법으로 의료 외 목적으로 유통하거나 경제적 이익을 얻었을 때 사안이 무거우면 구속해 수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날 대검에서 열린 '유흥시설 마약 수사·단속 협약식'에서 검찰청,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유흥주점·단란주점·클럽 형태 음식점 등 시설에 대해 마약을 근절하고 시민 건강과 안전 보호에 앞장서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