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중기장관 후보자 "수출 시장 늘려 일자리 확보 가장 중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보경·구동현 기자
입력 2023-12-06 13: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현장에 답 있다"…외교부 36년 경력도 강조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삼희익스콘벤처타워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구동현 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수도권평가실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구동현 기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내년 초 중대재해처벌법 50인 미만 사업장 확대 적용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방침이다. 향후 과제로는 수출 시장 확대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자는 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수도권평가실에 마련된 인사청문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아주경제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중기부 장관으로서) 일할 기회가 주어지면 그렇게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중소기업계의 가장 큰 우려는 중대재해처벌법을 50인 미만 사업장에도 확대 적용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50인 미만 소규모 기업의 중대재해처벌법 이행 준비가 미흡한 상황에서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오 후보자는 5일 첫 출근길에서 밝힌 대로 청문회 과정에서 의견을 내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오 후보자는 장관이 된 이후 수행해야 할 과제로 수출 시장 확대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꼽았다. 그는 "중소기업의 경우 수출 비중이 굉장히 높다"며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고 수출 시장을 확대해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무역의날' 기념식 축사에서 "수출 진흥이 곧 민생"이라고 말한 것에 따라 이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오 후보자는 '민간주도',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세 가지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게 남은 숙제는 이 부분에 대해 어떻게 성과를 낼 것인가"라며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면 현장에서 체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며 "'우문현답'을 마음에 새기려고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6년간 외교부에서 일해 온 경력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오 후보자는 "제가 외교부에서 개발 협력 부문을 굉장히 오래 했다"며 "개도국 지원도 현장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을 구성할 때 직원들에게 강조했던 것이 현장에 어떤 수혜자가 있는지 알고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베트남 대사 시절 경험을 살려 일하겠다는 다짐도 밝혔다. 오 후보자는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9000개에 달한다. 중소기업들이 굉장히 많다"며 "중기부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가 하노이에 있고, 중소기업들이 만든 협의체를 중심으로 저희 주재관들과 열심히 일했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자는 외무고시 22회로 지난 1988년 외교부에 입부해 개발협력국장, 주베트남대사, 다자조정관,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등을 역임했다.

오 후보자는 "정말 정부 지원이 필요한 곳에 지원했을 때 우리 기업들이 어떤 효과를 누리는지 해외에서 많이 느꼈다"며 "이런 부분들을 국내에서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