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4일 아침까지 체감온도 낮아…낮부터 따스해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3-12-03 18: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평창 청옥산 육백마지기의 겨울

    평창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3일 파란 하늘 아래 풍력발전기가 끝없이 펼쳐진 강원 평창군 미탄면 청옥산 육백마지기에 눈이 내려 설경이 장관을 이룬다 해발 1천250m의 육백마지기는 평창군 미탄면과 정선군 정선읍에 걸쳐 있는 산이다 볍씨 600말을 뿌릴 수 있는 넓은 들판이라는 뜻이라고 전해져 내려온다 2023123
    jleeynacokr2023-12-03 11153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3일 파란 하늘 아래 풍력발전기가 끝없이 펼쳐진 강원 평창군 미탄면 청옥산 육백마지기에 눈이 내려 설경이 장관을 이룬다. [사진=연합뉴스]
월요일인 4일부터는 기온이 조금씩 오르겠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4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6도에서 영상 14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준이겠다.

다만 아침에는 전날에 이어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예보된 가운데,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낮겠다. 오는 5일에는 기온이 더욱 올라 평년보다 높은 수준에 이르겠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8도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다만 풍랑특보가 발표된 동해 중부 바깥 먼 바다와 동해 남부 북쪽 바깥 먼 바다에는 3일 밤까지 바람이 초속 8~14미터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1.5~3.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