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투게더아트·열매컴퍼니, '같은 작가' '다른 작품'으로 공모 맞붙는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3-12-02 0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투게더아트, 4개월 만에 '펌킨' 작품으로 증권신고서 신규 제출

  • 같은 '펌킨' 작품…열매는 2001년作, 투게더아트는 2002년作

쿠사마 야요이 펌킨 1995년 작품
구사마 야요이 '펌킨' 1995년 작품

열매컴퍼니와 투게더아트가 ‘땡땡이 호박’ 무늬로 유명한 일본 현대미술 아티스트 구사마 야요이의 ‘호박(Pumpkim)’ 작품으로 맞붙는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미술품 조각투자회사 투게더아트가 미술품 투자계약증권에 대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기초자산이 되는 작품은 구사마 야요이 작품의 2002년작 ‘펌킨(Pumpkin, 호박)’이다. 22X27.3cm로 캔버스 3호 크기에 해당한다. 세계 3대 미술경매회사 중 한 곳인 미국 뉴욕 크리스티에서 한화 기준 약 10억9400여만원에 매입했다. 

객관적으로 가치 산정을 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모회사 케이옥션이 아닌 외부 매입처인 크리스티를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형별 공모대상 증권수는 일반청약자는 1만638주(90%), 공동사업 운영자는 1182주(10%)로 우선 배정된다. 

공모가액은 1주당 10만원으로 총 1만1820주가 일반 공모 방식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모집 금액은 총 11억8200만원으로 잡았다. 청약기간은 오는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납입기일은 내달 4일까지다. 

지난 8월 투게더아트는 미국 작가 스탠리 휘트니 회화 '스테이 송'으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며 ‘1호 투자계약증권’을 노렸지만 자진 철회했다. 

당시 모회사이자 특수관계인 케이옥션으로부터 작품을 구매해 가치 산정에 대한 논란이 나왔다. 공모시장인 만큼 모회사 케이옥션이 얼마에 작품을 구매했는지도 공개해야 한다는 것이 주된 이유였다. 

4개월여 만에 다시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투게더아트는 경쟁사인 열매컴퍼니와 같은 작가인 구사마 야요이의 ‘펌킨’ 작품을 택했다. 

앞서 열매컴퍼니는 2001년도에 ‘펌킨’(27.3X22.0cm)을 서울옥션으로부터 11억2000만원에 매입했다. 두 작품 캔버스 호수는 같으며 가로 세로 길이만 다르다. 

같은 시기 같은 작가의 작품을 내놓은 만큼, 둘 중 어느 회사의 신고서가 먼저 통과될지, 어디가 먼저 조기 판매에 성공할지 등 관심이 쏠리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