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 출신 자소서 거른다"…노동부, 채용 성차별 의혹 기업 실태조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11-29 21: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채용 게시판 살펴보는 구직자들 사진연합뉴스
채용 게시판 살펴보는 구직자들 [사진=연합뉴스]

최근 게임업계에 불어닥친 남혐 논란에 이어 '여대 출신 지원자는 뽑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해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정부가 해당 기업 등에 대한 채용 성차별 논란과 관련해 실태조사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29일 고용노동부는 "특정 기업에서 여대 출신 구직자에게 채용상 불이익을 주는 관행이 있다는 신고가 익명신고센터를 통해 나흘간 약 2800건 접수됐다"면서 "익명신고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곧바로 실태조사 등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서 한 부동산 신탁회사 소속으로 표기된 익명의 사용자가 "이력서 올라오면 여대는 다 걸러버린다"고 언급해 논란에 불을 붙였다. 자신을 채용 실무자로 소개한 이 작성자는 "서류평가 과정에서 여자라고 무조건 떨구진 않는다"면서도 "여대 출신은 그냥 자소서(자기소개서) 안 읽고 불합(격) 처리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으나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며 '여성 혐오'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명백한 불법 행위라며 고용노동부에 '고용상 성차별 신고'로 신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은 사업주가 근로자를 모집하거나 채용할 때 남녀를 차별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위반한 사업장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노동부의 실태조사 대상 사업장은 해당 부동산 신탁사와 더불어 유사한 의혹이 제기된 2곳 등 총 3곳이다. 노동부 측은 "익명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 대부분이 불이익을 겪은 당사자가 아닌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제3자의 신고"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