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영 KAI 사장 "뒤처진 韓 우주산업 회복, 그 시작점은 우주항공청 설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사천(경남)=장하은 기자
입력 2023-11-29 15:5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간사업 속도 낼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기영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 [사진=KAI]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은 29일 "우주 산업에서 한국은 이미 뒤처지고 있다"며 "국가가 정책을 빨리 제시해야 하는데, 그 시작점은 우주항공청 설립"이라고 강조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장인 강 사장은 이날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입기자단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강 사장은 KAI에겐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하며, 정책 방향 제시하고 지휘할 총괄기관(컨트롤타워) 설립이 시급하다고 했다. 그는 세계 우주 산업 격차가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 형세라며, 일곱 난쟁이를 따라잡기 위해서라도 공격적으로 우주 사업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했다. 업계는 미국 스페이스X를 백설공주로, 미국 ULA·로켓랩과 유럽 아리안스페이스, 러시아, 일본, 중국, 인도를 일곱 난쟁이로 비유한다.

강 사장은 "스페이스X를 제외한 일곱 난쟁이 수준은 비슷하다. 우리나라가 좀 늦은 감이 있지만 기술적으로는 뒤처지지 않기 때문에 금방 따라잡을 수 있다"고 "국가에서 시동만 걸어주면 된다"고 말했다. 우주항공청이 우주 산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서 민간이 관련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KAI는 그간 최단 시간 내 눈부신 발전을 이뤄냈으나, 2차 성장을 위해서는 뉴 에어로스페이스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것이 가능하려면 우주항공청 같은 하나의 기관이 정책을 세우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KAI·항공우주연구원 등이 지금 보유한 시스템은 뉴 스페이스로 가기엔 역부족"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뷰하는 강구영 KAI 사장
    절롱호주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1일현지시간 호주 절롱 애벌론공항의 호주 애벌론 국제에어쇼에 차려진 KAI 사무 공간에서 시험비행조종사 복장을 착용하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332
    jkynacokr2023-03-02 09101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 [사진=연합뉴스]

KAI를 비롯한 항공우주산업계는 현재 국회에서 잠자고 있는 우주항공청 설치·운영에 관한 특별법(우주항공청 특별법)의 빠른 입법을 촉구하고 있다. 글로벌 우주 산업 육성과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라, 여기서 더 뒤처지면 나중에 비집고 들어설 자리조차 없어질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다. 미래세대 운명이 걸린 중요한 먹거리를 두고 여야가 정쟁으로 끌고 가면서 사업에 오히려 제동을 걸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우주항공청 개청에 관한 내용을 담은 우주항공청 특별법은 지난 3월 입법예고됐지만 지금껏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에 계류 중이다. 여야 쟁점이던 우주항공청 연구·개발(R&D) 범위 등에 관한 이견이 해소됐지만, 상임위가 열리지 않고 있다.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해선 내달 초 열릴 정기국회 문턱을 넘어야 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