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오라이온 코리아와 지속가능 타이어 개발 '맞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11-29 15:0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금호타이어가 미국 특수 화학제품 생산업체인 오라이온 에스에이(Orion S.A)의 한국법인 오라이온 코리아와 지속가능한 타이어 및 원재료 공동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MOU)을 통해 식물성 오일이나 기타 바이오 오일과 같은 재생 가능 원료와 폐타이어의 열분해유를 활용한 카본블랙을 적용한 타이어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타이어 제조 공정에 친환경 카본블랙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 세계에서 15개 공장을 운영중인 오라이온 에스에이는 유럽과 미주 공장에서 서로 다른 재생가능 및 재활용 원료로 만든 여러 등급의 카본블랙으로 국제 지속가능성 및 탄소 인증을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 이를 통해 타이어 순환 경제를 실현했고 타이어 제조기업들이 환경적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이미 지속가능한 원재료를 55% 적용한 타이어를 개발하며 한국ESG기준원의 2023년 ESG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했다. 지난 22일에는 지속가능한 원재료를 80% 적용한 타이어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MOU도 금호타이어의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행보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임완주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 전무는 "금호타이어는 친환경 재료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2030년까지 전체 원재료의 40%, 2045년까지 전체 원재료의 100%를 지속가능한 재료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전 세계적인 친환경 전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글로벌 환경경영체계 구축과 환경친화제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완주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 전무왼쪽와 김교영 오라이온 코리아 대표가 MOU 체결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임완주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 전무(왼쪽))와 김교영 오라이온 코리아 대표가 MOU 체결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호타이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