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전년비 38% 감소한 5203억……"화물부문 부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성은 기자
입력 2023-11-14 16: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대한항공은 올해 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8% 하락한 520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여객기 공급 증가에 따라 유류비 및 인건비 등의 부대 비용이 함께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매출은 여객수요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3조8638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여객사업 매출(2조5584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하며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엔데믹 이후 첫 하계 휴가철, 추석 연휴 등 성수기 기간 여객수요 강세로 전 노선의 수송 및 수익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화물사업은 항공화물 비수기 영향으로 작년 3분기 대비 51% 감소한 9153억원에 그쳤다. 다만 2019년 3분기 매출과 비교하면 43%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4분기 여객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목표로 공급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신규 수요 개발 및 부정기 운항을 통해 수익 극대화 추진할 예정이다. 화물사업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 긴축 기조 장기화 등으로 인해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으나 연말 특수로 항공화물 수요는 완만한 증가가 기대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영업실적 호조를 비롯해 △현금성자산 축적 △부채비율 축소 등 재무 안정성 개선을 위해 지속 노력한 결과 8년만에 신용등급 A등급 복귀에 성공한 바 있다"며 "향후 아시아나항공 인수 후에도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