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빈대 제로' 관광 나선다...온라인 숙박예약플랫폼 '빈대 안심 마크' 표기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3-11-14 15: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서울시-온다 협약, 11월 중 빈대안심 숙박업소 표출 서비스 본격 추진

  • '서울 열린데이터 광장' 공개된 숙박업소 연계해 '빈대안심 숙박시설' 관리·표시

  • 시, 업계는 자정노력, 시민은 안심숙소 이용, 국내외 관광객 안전한 숙소 제공 기대

서울시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이 9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숙박업소에서 위생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이 9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숙박업소에서 위생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빈대 제로 도시'를 선언하며 빈대와의 전쟁에 나선 가운데, 서울시내 2000여개 숙박업소도 '빈대안심 숙소' 온라인 표기 서비스에 동참하며 빈대 안심 관광을 추진하고 있다.

14일 시는 '빈대제로도시 대책본부'를 운영, 빈대 신고·관리체계를 구축해 빈대 발생 신고부터 방제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 시장은 간부회의, 전문가회의 등에서 빈대 초기 박멸을 강조하며 "빈대 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설의 경우, 선제적인 차단이 중요하다"며 "해외 관광객 등이 머무는 호텔, 숙박시설은 지속적인 자율방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는 숙박시설의 자율방역을 강화해 시설에 '빈대예방 실천시설' 스티커를 부착하거나, 예약플랫폼에 '소비자 안심마크'를 표기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빈대예방 실천스티커'는 숙박시설에서 '서울시 빈대 예방·관리 5대 실천사항'을 업소가 준수할 경우, 명예감시원이 직접 점검을 통해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부착한다.

이로 인해 관광객들은 빈대로 인한 불안감을 해소 할 수 있기에 시는 숙박업계의 자정 노력을 유도할 예정이다. 
 
우선 시는 연말연시 관광객이 몰리며 온라인 숙박예약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고 안심마크 표출을 신속히 추진한다.

이를 위해 숙박업소디지털 정보기업 온다(ONDA)와 지난 10일 협약을 체결했고, 이용자가 많은 '티맵 숙소예약'을 시작으로 '빈대안심 숙박시설'을 본격 표출한다.

온다는 다수의 숙박예약플랫폼과 제휴해 전국 3만5000여개소 숙박정보를 제공하는 숙박 정보 플랫폼으로, 서울은 2000여개 숙박업소 정보를 제공한다. 또 연간 80만 건의 예약 수를 돌파할 정도로 관광객들이 많이 활용하고 있다. 

금번 협약으로 온다는 11월 중 자체 숙박예약플랫폼 온다셀렉트를 비롯해 △티맵 △The-K 교직원나라 등에 우선적으로 ‘빈대안심 숙박시설’ 표기를 시작한다.

이후 국내외 온라인여행사, 포털 등으로 점차 확대하며, 표시 방법은 플랫폼별 자율적으로 사용자가 충분히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적용할 계획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숙박 예약시 ‘빈대안심 숙소’를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며 "숙박시설은 자율방역을 강화하고 시민은 안전한 숙소를 선택할 수 있어 지속가능한 ‘빈대 제로 도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