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성인 10명 중 6명 "미래 불안정해…내게 투자하는 '자테크' 선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11-10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고위험 시기, 자산투자보다 자기계발이 현명

  • 대체불가 인력이어야 높은 수익률 실현 가능

  • 경제적 여유 따라 자테크 수준 달라져

tkw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산 증대를 위한 투자 대신, 자기계발을 선택하는 성인들이 늘고 있다. 국내외 정세가 급변하고 미래 불안감이 가중되면서, 어떤 자산 투자도 쉽게 성공할 수 없을 거란 인식이 반영된 결과다. 이를 고려하면 결국 나에게 투자하는 ‘자테크’가 더 도움이 될 거라는 기조가 형성됐다. 실제로 성인 10명 중 6명은 “나에게 하는 투자가 가장 성공 가능성이 크다”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투자보다 자기계발이 더 현명” 인식 확산
c
[자료=트렌드모니터]
시장조사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자테크·인생(성공) 관련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8명(83.1%)이 “경제 상황이 너무 불안해 투자도 불안한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어떤 투자 방식도 반드시 성공할 것 같지 않다”는 답변도 80.1%에 달했다. 이러한 불확실성에 투자하는 것보단, 역량 개발에 힘 쏟는 게 현명하다고 판단했다. 10명 중 6명(62.4%)은 “나에게 하는 투자가 가장 성공 가능성이 큰 재테크 방식”이라고 판단했다.
 
자기계발에 가장 능동적인 건 20대다. 20대 중 자기계발 투자 수익률과 성공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비중은 각각 9.2%, 14.4%에 달했다. 이 수치가 가장 낮은 40대(3,2%·8.4%)와 격차가 상당했다.
 
치솟는 물가는 공통적 ‘부담 요인’
 
d
[자료=트렌드모니터]
최근까지 급격히 치솟고 있는 물가상승률은 전체 응답자 중 98.8%가 체감하고 있었다. 10명 중 8명(82.3%)은 생활비 지출에 대한 부담을 느꼈다. 향후 생활비 부족을 우려하는 이들도 77.9%에 달했다.
 
자신에 대한 평가도 부정적이었다. 자신이 또래 다른 사람에 비해 정량 능력치(스펙)가 더 좋은 편이라고 여기는 비율은 19.1%에 그쳤다. 직장에서 자신이 요구하는 연봉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판단한 이들 역시 10명 중 2명이 채 되지 않았다.
 
이는 자기계발에 대한 높은 관심이 결국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서 파생됐음을 나타내는 결과다. 실제로 전체 응답자 중 82.1%가 “자기계발 욕구가 높아지는 것은 미래가 불안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한국 사회에서 안정적인 직업을 찾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답변 역시 84.5%에 달했다.
 
향후 자기계발에 돈과 시간을 투자하겠다는 인식은 전 연령대에서 공통되게 형성됐다. 20대가 90.4%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40대 91.2%, 30대 90%, 50대 88.4% 순이다. 계발 유형 중엔 운동 등 건강 관리(50.1%, 중복응답)에 대한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투자·공부 등 경제 활동에 도움이 되는 자기계발(49.7%)과 흥미 있는 분야의 취미 생활(45.9%)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취업을 준비 중인 20대는 학위·자격증 등 스펙을 쌓는 것(39.6%)과 학업·업무 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교육(41.2%)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았다.
 
자기계발도 경제적 여유 뒷받침돼야 가능
 
cnf
[자료=트렌드모니터]
자기계발의 지향점은 대체불가능한 인력이 되는 것이다. 전체 응답자 중 78%가 이를 가장 좋은 재테크 방식으로 꼽았다. 자신만의 차별화된 능력(90.7%)과 특색 있는 이미지(86.9%)를 갖추는 것도 중요 요인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10명 중 5명(49.5%)은 이러한 요인을 갖췄을 때, 비로소 자산 투자보다 높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10명 중 6명(62.5%)은 “향후 자테크 열풍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에게 투자하려는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질 것이라는 응답도 72.4%에 달했다.
 
다만 전체 중 79.9%가 자기계발도 자산 투자와 마찬가지로 경제적 여유가 뒷받침돼야 가능할 것으로 봤다. 경제적 수준에 따라 어떤 자기계발을 할 수 있는지가 달라진다는 인식률도 86.2%로 높았다. 이러한 이유로 현실과 타협하는 이들도 늘고 있다. ‘꼭 최고가 아니더라도 괜찮은 삶을 살 수 있다’와 ‘중간만 해도 괜찮다’에 대한 동의율은 각각 80.7%, 66.8%에 달했다.
 
‘지금은 돈을 최대한 아껴서 모아두어야 하는 시기’라는 데에는 78%가 공감했다. 고물가 대처 방안 중에는 ‘절약으로 지출 줄이기(42.7%)’를 첫손에 꼽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