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민안전사고 인공지능 카메라로 예방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정성주 기자
입력 2023-10-30 16: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주요 인파 밀집 지역 14개소에 AI 카메라 시스템 가동 중

사진수원시
[사진=수원시]
경기 수원시는 인파 밀집 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카메라를 가동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지난 6~9월 수원로데오거리 4개소, 인계동 중심상가 일대 7개소, 화성행궁거리 3개소 등 주요 인파 밀집 지역 14개소에 AI 카메라 시스템을 구축해 10월 중순부터 정식 가동하고 있다.

AI 카메라 시스템은 일정 공간에서 인파가 밀집하면 이를 포착해 재난상황실로 알림을 보내고 재난부서 담당자에게 자동으로 문자메시지를 전송한다.

재난상황실 담당자가 이를 검토하고 관할 소방서, 경찰서에 상황을 알려 신속히 초동 대응할 수 있다.

이번에 수원시가 구축한 시스템은 전국 최초 현장 엣지 AI 카메라 방식의 시스템이다.

고가의 지능형 영상 분석 서버를 이용하지 않아 구축 소요 비용과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 무선통신을 이용하기 때문에 설치장소에 제약 없이 구축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AI 카메라 시스템 구축을 계기로 시민안전사고 예방과 함께 수집되는 유동인구 분석 자료를 시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환경부 법정 환경교육도시로 지정
사진수원시
[사진=수원시]
경기 수원시는 지난 2020년 환경부 시범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받은 데 이어, 2023년 환경부가 지정한 법정 ‘환경교육도시’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환경교육도시는 환경부가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기반, 협력, 교육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여건이 잘 갖춰져 있는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하는 것이다.

수원시는 지난 2012년 환경교육팀을 전국최초로 신설하고 2014년 11월 전국 최초로 환경교육시범도시를 선언했다.

2018년부터 ‘찾아가는 이동 환경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칠보 생태환경체험교육관, 광교 생태환경체험교육관, 수원시 기후변화 체험교육관, 수원시 환경성질환아토피센터 등 환경교육시설 4개를 갖췄다.

학교, 사회, 환경교육기관이 협업하는 환경교육 체계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다양한 시민단체와도 협업하고 있다.

수원시는 이같은 점들을 인정받아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됐다.

환경교육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3년간 환경부로부터 환경교육 정책 컨설팅, 환경교육 프로그램 홍보 등 행정·재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시는 환경교육도시로서 보유하고 있는 환경교육 기반을 활용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역 환경교육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오는 11월 16일에는 13개 환경교육도시가 모이는 ‘대한민국 환경 교육 도시 포럼’을 환경부와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