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돼지·산란계·육용계 사육 증가…한·육우와 젖소는 감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서 기자
입력 2023-10-20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통계청 3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

지난 12일 충남 홍성군 홍주종합경기장에서 농협 충남세종본부 주관으로 2023 좋은 가축 선발 경진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2일 충남 홍성군 홍주종합경기장에서 농협 충남세종본부 주관으로 '2023 좋은 가축 선발 경진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분기 돼지와 산란계, 육용계의 숫자는 1년 전보다 증가했지만 한·육우와 젖소, 오리의 숫자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3분기 한·육우 마릿수는 371만2000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만1000마리(-1.1%) 감소했다. 올 2분기에 비해서도 3만7000마리(-1.0%) 줄었다.

한·육우는 1~2세, 2세 이상 마릿수는 증가한 반면 한우 가격 하락에 따른 암소 도축 증가의 영향으로 1세 미만 마릿수는 감소했다.

젖소는 38만6000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00마리(-1.0%) 줄었지만 전 분기에 비해서는 3000마리(0.8%) 늘었다. 원유 기본가격 인상으로 인해 2세 이상은 증가했지만 지난해 가임 암소 감소 영향으로 1세 미만 마릿수는 줄었다.

돼지는 1139만8000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7만2000마리(0.6%), 전 분기 대비 29만마리(2.6%) 각각 늘었다. 명절 영향으로 인해 4~6개월 미만 출하대기 물량이 늘어난 가운데 모돈의 생산성 향상으로 인해 4개월 이하 마릿수도 늘었다.

산란계는 7612만6000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26만3000마리(0.3%), 전 분기 대비 93만 6000마리(1.2%) 늘었다. 육용계는 8985만4000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9만1000마리(0.4%) 증가했지만 지난 분기에 비해서는 2101만5000마리(-19%) 줄었다.

오리는 880만6000마리로 지난해보다 39만마리(-4.2%), 전 분기보다 1만마리(-0.1%) 각각 줄었다. 이는 산란 종오리 사육 마릿수가 줄어들고 생산성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